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우토로 마을 우토로 문제도 일제 강점의 역사가 만들어 낸 재외동포들의 고통이었다.

땅 주인의 강제퇴거 요구로 한때 거주지로부터 쫓겨날 위기를 겪었던 일본 우토로 지구 동포들에게 희소식이 들렸다.

 

외교통상부는 1일 "정부가 우토로지구 토지 매입 등을 위해 설립한 '우토로 일반재단법인'이 오는 3일 토지소유주인 니시니혼쇼쿠산(서일본식산)과 우토로지구 3808.40㎡(약 1152평)에 대한 토지매입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매입가는 1억8000만 엔이다.

 

현재 우토로지구에 거주하고 있는 우리 동포들은 약 60세대 180명으로, 향후 일본 정부가 이번에 우리 정부가 매입하는 토지와 우토로주민회가 2010년 매입한 토지 2753㎡(약 833평)을 중심으로 우토로 지역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시행할 것이라고 외교통상부는 밝혔다.

 

주거환경개선사업은 우토로지구가 속한 우지시와 교토부, 국토교통성 등 3개 행정기관이 함께 추진하며, 이 사업에는 우토로 주민들의 정주를 돕기 위한 도로 및 침수방지시설의 건설, 주택개량, 복지의료시설 신축 등이 포함된다.

 

송선용 외교통상부 재외동포과 2등서기관은 "이번에 매입한 지역에는 우토로 지역 동포들의 숙원이었던 영구임대주택이 지어지는 등 주거환경개선 사업이 진행될 것"이라며 "넓지는 않지만 동포들이 많지 않아 모두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토로 마을은 지난 1941년 군 비행장 건설을 위해 강제동원됐다가 해방 이후에도 귀국하지 못한 조선인 노동자들이 만든 무허가 숙소가 모여 형성된 마을로, 땅 소유주의 '강제퇴거' 요구로 쫓겨날 위기에 처하자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으나 패소했다.

 

사태가 이렇게 되자 1989년 일본의 양심세력을 중심으로 '우토로를 지키는 모임'이 결성됐으며, 2005년에는 우토로 주민을 지원하는 국내 시민단체들이 결성되고 대대적 모금운동이 벌어지는 등 국내에서도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태그:#우토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