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900만원짜리 표절보고서 사회당 마포구위원회가 마포구의회의 <2009년도 공무국외여행 보고서>에 대해 표절보고서라고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구의원들은 공무국외여행 명목으로 4900만원의 예산을 사용했다.
▲ 4900만원짜리 표절보고서 사회당 마포구위원회가 마포구의회의 <2009년도 공무국외여행 보고서>에 대해 표절보고서라고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구의원들은 공무국외여행 명목으로 4900만원의 예산을 사용했다.
ⓒ 인터넷신문 프로메테우스

관련사진보기


마포구의원 6명이 주민세금 4900만 원을 들여 해외여행을 다녀온 데 이어, 인터넷 검색정보를 무단으로 표절한 정보를 짜깁기한 보고서를 발표하여 물의를 빚고 있다. 사회당 마포구위원회는 19일 오전 11시, 마포구의회 앞에서 '마포구의회의 4900만 원짜리 표절 보고서 규탄'이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개최하여 이 같은 사실을 폭로하였다.

마포구의회에서는 정해원, 박영길, 신봉현, 김영신, 홍은희, 고창훈 구의원과 직원 3명 등 총 9명이 2009년 9월 18일부터 27일까지 8박 10일에 걸쳐 '공무국외여행'이라는 이름으로 유럽을 관광하며 4900만 원의 예산을 사용했다.

"방문목적은 이렇습니다. 서유럽 국가의 폐기물정책, 도시 디자인, 신재생에너지, 대중교통, 관광산업, 유적유물관리 등에 대한 벤치마킹을 통해 의정활동 전문성을 높이고 마포구 발전에 기여한다는 것입니다. 대단하죠, 그러나 실제로는 개선문, 샹제리제 거리, 콩코드 광장, 루브르 박물관, 노틀담사원, 에펠탑, 세느강 유람선, 폼페이 유적지, 그리고 알프스 영봉 융프라우까지 관광일색입니다."

지난 10월 6일부터 마포구의회에 관광 예산 반납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시작했던 사회당마포구위원회 조영권 위원장의 이야기다.

관광예산 반납하라 사회당 마포구위원회 조영권 위원장이 마포구의회 의원들이 4900만 원짜리 해외관광을 다녀온 것에 대해 항의하는 1인시위를 하고 있다.
▲ 관광예산 반납하라 사회당 마포구위원회 조영권 위원장이 마포구의회 의원들이 4900만 원짜리 해외관광을 다녀온 것에 대해 항의하는 1인시위를 하고 있다.
ⓒ 사회당

관련사진보기


마포구의회는 10월 14일 이번사태와 관련하여 <2009년 공무국외여행 보고서> 이름의 80페이지에 달하는 보고서를 발표하였다. 그러나 보고서는, 위키백과가 제공하고 있는 <이탈리아의 교육> (http://ko.wikipedia.org/wiki/이탈리아의_교육) 부분을 그대로 복사하여 붙여넣기 하거나, 연합뉴스 <[대학경영] 소강국-스위스의 교육>을 표절하는 등의 방법을 사용하여 작성됐다.

심지어 대학생들이 주로 사용하는 과제물 사이트인 해피캠퍼스에서 제공하는 자료까지 이용하였다. 출처를 밝히지 않은 것은 물론, 맞춤법과 띄어쓰기가 잘못된 부분과 오탈자까지 그대로 복사하여 붙여 넣었다. 사회당 마포구위원회는 마포구의회가 주민들의 혈세를 이용하여, 4900만 원짜리 표절 보고서를 내놓았다고 비판했다.

사회당이 제출한 <2009년도 공무국외여행 보고서> 분석에 따르면 마포구의회는 2006년부터 매년 공무국외여행을 실시하고 있으며, 2009년까지 4년간 총 1억5천만 원의 세금이 사용됐다고 한다.

기자회견에 참가한 장시정 사회당 서울시당 위원장은 이에 대해 '마포구의회뿐만 아니라 구의회 의원들이 구의 발전을 위해 선진제도를 배운다는 명목으로 주민들의 세금을 탕진하는 사실상의 해외관광을 하고 있다. 이를 감시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회견을 마친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마포구의회 이매숙 의장에게 이번 사태와 관련한 공개질의서를 전달하려고 했으나 의장은 자리에 없었다. 의장을 대신하여 공개질의서를 받은 직원은 '빠른 시일 안에 답변을 드리겠다'라고 짧게 대답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blog.naver.com/peoplefor 를 통해 다음 뷰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