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사보강: 22일 오전 8시 25분]

지난 20일 용산에서 재개발에 항의하던 철거민들이 경찰 진압과정에서 숨졌다. 이 '참사'를 접한 순간 용산구청이 내건 거대한 경고판에 적힌 문구가 떠올랐다.

'구청에 와서 생떼거리를 쓰는 사람은 민주시민 대우를 받지 못하오니 제발 자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용산구청 앞에 걸린 벽보
 용산구청 앞에 걸린 경고판. 2008년 12월 23일에 촬영한 것이다.
ⓒ 정윤수

관련사진보기


 용산구청 앞에 걸린 벽보
 용산구청 앞에 걸린 경고판
ⓒ 정윤수

관련사진보기


용산구청이 이 경고판을 내건 이유는 바로 철거민 때문이었다. 시사주간지 <한겨레 21>(2008.11.28 제737호)에 따르면 용산 재개발 지역 철거민들은 2003년 7월 이후 줄곧 구청 주변에서 농성을 벌였는데, 구청 앞 인도에 천막을 치고 확성기를 틀어 자신들의 주장을 알리려는 철거민들과 이를 막으려는 구청 공무원들 사이에 감정 대립이 격해졌다.

 용산구청 앞에 걸린 벽보
 용산구청 앞에 걸린 경고판
ⓒ 정윤수

관련사진보기


이 과정에서 구청이 이 경고판을 세웠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용산구청 쪽은 "원래 취지는 과격 시위를 자제해달라는 것이었는데, 그걸 만들 때 감정이 격해서 '생떼' 같은 표현이 들어간 것 같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생각해 보면 천막 쳐놓고 확성기 틀어놓는 이들의 모양이 '떼법', '무법'으로 비칠 수도 있겠다. 하지만 살던 곳을 떠나 다른 곳으로 옮기라면서 보상비는 기대에 못 미치게 준다는데 그냥 앉아서 당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어렵더라도 그들을 납득시켜야 하는 것이 행정 본연의 업무가 아닐까? 철거민들의 절규를 '생떼거리'로만 본 관청의 인식이 이번 경찰의 강경진압으로 이어진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어떻게 보면 용산구청의 이 경고판은 현실을 정확히 반영했다 할 수 있다. 결국 이들은 '민주시민 대우를 받지 못'했으니까.

결국 용산구청은 20일 이 경고판을 부랴부랴 현수막으로 가렸다.

 1월 20일 오후 용산구청 직원들이 구청 정문을 장식하고 있던 경고판을 분주하게 지우고 있다.
 1월 20일 오후 용산구청 직원들이 구청 정문을 장식하고 있던 경고판을 분주하게 지우고 있다.
ⓒ 사진제공 신준희

관련사진보기


 용산구청 앞 경고판을 현수막으로 가렸다.
 용산구청 앞 경고판을 현수막으로 가렸다.
ⓒ 사진제공 신준희

관련사진보기



태그:#용산구청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매일매일 냉탕과 온탕을 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