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늘(28일) <오마이뉴스> 유영선 시민기자가 쓴 "강남에 장로교 창시자 '칼빈 길' 추진 논란" 기사를 보고 칼빈사상을 공부한 사람으로서 부끄러웠고 참 할 일 없는 사람들도 많다는 생각을 했다.

사실 칼빈 사상을 공부했지만 내년이 태어난 지 500주년임을 처음 알았다. 이유는 칼빈사상을 공부했을 뿐 그가 언제 태어났는지는 중요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서울 강남구에 '칼빈길'을 추진하는 주최 측은 ‘요한 칼빈 탄생 500주년 기념사업회’(대표회장 이종윤 목사)였다. 지난 23일 오전 서울교회(이종윤 목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요한 칼빈의 탄생 500주년인 내년 '칼빈과 한국교회'라는 주제로 대대적인 기념대회 및 행사를 치르기로 했다"고 했다.

장로교 태동이 칼빈사상에서 나왔기 때문에 출생 500주년 기념 행사를 여는 것과 기념사업회 밝힌 계획인 ▲ 감사예배 및 기념음악회, ▲기념예배와 칼빈 공로상 수여, ▲학술심포지엄, ▲<기독교 강요>(현대 불어판) 기증식 따위를 비판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500주년 기념 행사 중 하나로 "서울 강남구에 그의 이름을 딴 도로를 갖기로 하고 이를 추진 중에 있다"고 밝힌 것은 종교 편향 논란 뿐만 아니라 칼빈사상에도 합당하지 않다.

칼빈 사상을 추종하는 사람은 그 사람이 남긴 사상은 존중하고 따르지만 그 사람 자체를 기념하거나 따르지는 않는다. 물론 기독교가 뿌리를 내린 나라에서는 '칼빈' 이름을 딴 신학교가 있지만 칼빈 사상을 따른다는 이유 때문이지 칼빈 자체를 기념하는 것은 아니다.

칼빈 사상을 따르는 사람들이 사람 '칼빈'을 추종하지 않기 때문에 '칼빈주의'라 하지 않고 '개혁주의'로 부르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칼빈길을 만들고자 하는 사람들은 우리나라에도 '세종로' '을지로'와 각 지역에도 사람 이름을 딴 거리가 있다고 반문할 수 있다. 하지만 이들은 우리 역사에서 위대한 업적을 남겼고, 그 지역 이름을 알리는 데 큰 일을 했기 때문이다.

그럼 칼빈은 대한민국 서울 강남구를 위하여 어떤 업적을 남겼는가? 강남구에 많은 기독교인들이 살고 있으므로 강남구 이름을 높였는가? 아니다. 칼빈사상은 장로교 신학에 업적을 남겼지만 강남구와는 상관 없다.

칼빈사상 추종자들이 사람 '칼빈' 이름을 기념하고, 길 이름을 짓겠다는 발상을 하는 것 자체가 칼빈사상을 그릇되게 배웠음을 인정하는 꼴이다. 종교편향은 더 이상 언급도 하지 않겠다. 제발 칼빈 사상을 따른다면 강남구에 '칼빈길' 만들겠다는 계획을 취소하고, 생각 자체도 그만 두라. 정말 부끄럽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당신이 태어날 때 당신은 울었고, 세상은 기뻐했다. 당신이 죽을 때 세상은 울고 당신은 기쁘게 눈감을 수 있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