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랑의 안부(Tidings of Lover)>. 웬지, 잔잔한 우리네 가슴 한 구석을 두드리는, 감성적인 표현이다. '도서출판 천우'에서 출간한 정유찬 씨의 영역 시선집 제목이다. 책의 제목은 통상 그 책의 핵심적인 이미지를 지니게 된다. 그러한, 책의 제목에 걸맞게 이 시집에 실린 작품들 역시 각 작품마다 전부 혹은 일부 사랑의 메시지와 향기를 전해준다.
 
<비의 사랑>, <사랑한다는 것은 어쩌면>, <잠들 수 없는 밤>, <별을 바라보는 사랑>, <사랑의 풍경> 등  모두 63편의 시가 5장으로 나뉘어 담긴 이 시집은 한 마디로 보통 사람의 보통 사랑에서부터 특별한 사람의 특별한 사랑까지 한계가 없는 사랑, 그 모두를 아우르는 감성시집이라고 할 수 있다.
더욱이 매 편마다 영역시(한태호 전 관동대 교수 역)가 나란히 전재되어 영문학도나 일반인들에게도 큰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책의 서문에서 정 씨는 이렇게 말한다.

 

"사랑은 진리와 가장 닮았다는 믿음을 가지고 삽니다. 진리가 아무리 복잡하고 심오하며 방대하다고 할지라도 사랑은 그 진리를 품에 안고 미소를 지을 수 있는 유일한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그는 또 말한다. "수많은 가슴을 까맣게 태우고 수많은 가슴을 설레게 하며 우리의 붉은 심장을 더 붉게 하는 사랑, 그것은 우리가 살아 있는 평생 동안 찬양하고도 영원히 찬양받아야 할 그 무엇입니다. 그것이 비록 때때로 야속하고 원망스럽다고 할지라도 영원도록 가장 아름다운 느낌으로 남을 테니까요."(이 서문 역시 영역 되어 있다.)

 

지렁이가 말한다 / 말보다 애틋한 몸짓으로 // 사랑해요 / 꿈틀 // 당신을 사랑합니다 / 꿈틀 꿈틀 // 정말 정말 사랑합니다 / 꿈틀 꿈틀 꿈틀 // 가슴이 아려온다 / 어찌 저것을 미물이라 하랴 // 입 달고도 말 못하는 / 내가 미물이다. ― 정유찬, <사랑한다고> 전문
 
'제3회 세계문학상' 수상기념으로 나온 이 영역 시선집에 담긴 작품들 중 한 편인 <사랑한다고>에서는 '정유찬 시인'다운 감성적 관찰력을 잘 엿볼 수 있다.  미물의 사랑에 대해서도 남달리 애틋한 정감과 자아성찰적 반응을 보여주는 시인···. 그가 바로 정유찬 아닐까 한다.  
 
이 시집의 발문을 쓴 김천우 시인(세계문인협회 회장)도 "정유찬 시인 특유의 날카로운 예지력과 무섭게 품어내는 감성과 이성의 중심에서 어느 것 하나 흔들림 없이 담담하고 여유로운 필력으로 시편들을 정성스레 완성해 나가고 있다"고 해설한다. 그러면서, "어둠을 밝혀주고, 캄캄한 세상을 빛으로 인도하고자 하는 그의 시 세계에서 독자들은 부드러우면서도 날카롭고, 정적이면서도 이성을 앞세우는 예리함의 정상에서 정유찬 시인을 만나게 될 것이다"라며 이 시집에 대한 의미를 부여했다.
 
정유찬 씨는 서울 출생으로 뉴욕 롱아일랜드 대학을 졸업하고 월간<문학세계>를 통해 등단하였다. 제3회 세계문학상 본상을 수상하였으며, 현재 세계시낭송협회 이사, 한국갱생보호공단 예술인 후원회 이사 등을 맡고 있기도 하다. 시집으로 <쉼표이고 싶다>, <아름다운 당신에게>, <사랑과 진리에 대한 사색>, 작품선집으로 <쉼표이고 싶다> 외 다수의 저서가 있다.


역자인 한태호 씨는 관동대 교수를 역임했으며 번역가이자 문학비평가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 시인/수필가/문학평론가 △연세대 행정대학원 언론홍보전공 석사. 고려대 언론대학원 최고위과정, 서울대 국제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 수료 △한국문인협회 홍보위원. 한국현대시인협회 중앙위원·홍보위원회부위원장. △ http://www.goodpoet.com △ poet@hanmail.net △ 010-5151-1482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