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5일 오전 10시30분경 국토대장정에 참여한 자녀의 성추행 피해를 주장하는 학부모들을 향해 박근영 육영재단 이사장이 "당신네들 딸이 임신이라도 했냐"고 말하자 심한 몸싸움이 발생했다. 썬그라스를 쓴 채 학부모들과 몸싸움을 벌이는 박근영 이사장(사진 왼쪽)을 육영재단 직원들이 말리고 있다.
ⓒ 오마이뉴스 박상규

육영재단(이사장 박근영) 국토순례단 어린이 성추행 사건과 관련, 대책회의를 하던 학부모들과 박근영 이사장 사이에 주먹질이 오가는 등 충돌이 벌어졌다.

국토순례단에서 총대장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학부모와 학생 등 50여명은 5일 오전 10시 서울 능동 어린이회관 과학관 3층에서 이번 사건에 대한 대책회의를 열었다.

그러던 중 박근영 이사장이 오전 10시 30분경 대책회의 장소에 갑자기 나타나 학부모들 만류에도 마이크를 잡고 "당신네들 딸들이 임신이라도 한 것이냐"며 거칠게 항의했다.

그러자 이 말을 들은 학생 어머니들이 단상 위로 뛰어올라가 마이크를 뺏고 "네가 사람이냐, 어떻게 그렇게 잔인한 말을 할 수가 있냐"고 응대하면서 충돌이 일어났다. 이 과정에서 피해 학생 어머니들과 박근영 이사장 사이에 주먹이 오갔다.

또 육영재단 직원들은 어머니들에게 "무슨 짓이냐, 왜 말도 못하게 하느냐, 당신들은 언론에다 하고 싶은 말 다 하면서 우리 이사장은 왜 말도 못하게 하느냐"고 가세해 양측 실랑이는 15분여간 계속 됐다.

▲ 몸싸움이 진정되자 박근영 이사장이 분을 삭히지 못한 듯 자리에 앉아 눈물을 흘리고 있다.
ⓒ 오마이뉴스 박상규
박근영 이사장은 "언론 때문에 육영재단이 명예에 큰 상처를 받았다"며 "성회롱이 문제가 된 황 총대장은 독실한 크리스천이고 세 아이의 부모이다"면서 국토순례단 어린이 성추행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이어 박 이사장은 "어머니들이 언론에 먼저 이야기하는 바람에 황 대장은 학교에서도 쫓겨나게 생겼다, 힘든 여학생들 가방을 고쳐매주는 과정에서 몸이 닿을 수 있는 것인데 그걸 성희롱이라고 하면 성희롱 아닌 게 무엇이냐"고 따졌다. 박 이사장은 "이번 일로 정치활동을 하고 있는 박근혜 언니에게 누가 돼서 미안하다"고 밝혔다.

한편 피해 학생 학부모들은 오전 10시 45분경 다른 장소로 이동, 대책회의를 계속하고 있다.

육영재단은 지난 69년 당시 박정희 대통령 부인 육영수씨가 어린이 복지사업을 목적으로 설립한 단체로 74년 육씨가 숨진 뒤 박근혜 현 한나라당 대표가 맡아왔다.

지난 82년 박근혜 대표가 이사장에 공식 취임했고, 90년 11월 박씨 측근인 최태민 당시 육영재단 고문이사의 비리·전횡을 둘러싸고 자매끼리 운영권 다툼을 벌여 결국 박근영(박서영)씨가 새 이사장에 올랐다.

태그: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