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작은한옥수선기

80여 년 동안 이 집 지붕을 지탱해준 서까래들은 너무 가냘펴서 당장에라도 뚝 부러질 것 같았다. 그대로 둘 수 없는 것들은 어쩔 수 없이 튼실한 것으로 바꿔야 했다. 하지만 이 서까래들은 다른 곳에서 다른 용도로 사용될 것이다.

ⓒ황우섭2018.07.1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책 만드는 일을 오래 했다. 지금은 혜화동 인근낡고 오래된 한옥을 새로운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며, 더불어 그곳에서 어떤 일을 할까를 함께 궁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