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커쇼

한때는 동료였던 둘이 이제 챔피언십시리즈를 두고 선발진 리더로 맞붙는다

ⓒMLB.com2017.10.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