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독자의견

  • 변선희
    단가를 매년 후려쳐도 거절할 방법이 없고 하루가 24시간인 이상, 최저시급 받을 길도 없습니다. 이 기사 덕분에 무엇이 문젠지 정확히 진단할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18.09.11
    신용카드
    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