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자립형 사립고 학생들의 학부모 직업 비율은 교육계·자영업·공무원·의료계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의료·법조·교육계·공무원 등 전문직이나 부유층에 속하는 학부모 직업이 노동부 발표 2003년 취업인구 비율(이하 취업비율)에 비춰봤을 때 약 3배 이상 높았다. 반면 제조·농림수산·건설업의 경우 취업인구 비율에 비해 1/10 정도로 낮았다(표 참조).

이는 지난해 말 구논회 열린우리당 의원에게 제출된 교육인적자원부의 '자립형 사립고 학부모 직업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분석은 민족사관고 1∼3학년 278명, 상산고 1∼2학년 710명, 해운대고 1∼2학년 490명, 현대청운고 1∼2학년 362명 등 1840명을 대상으로 했다(전국 6개 자립형 사립고 중 임직원 자녀를 뽑는 광양제철고, 포항제철고 제외). 자립형 사립고 학부모의 직업별 분포 분석은 이번이 처음이다.

자립형 사립고 학부모 직업 비율과 노동부 발표 취업인구 비율

 

자립형 사립고

직업별 인구분포

교육부 구분

민족사관고

상산고

해운대고

현대청운고

노동부 구분

비율

언론인

3.60(10)

0

0

0

0.54(10)

언론관련직

0.35

공무원

6.12(17)

13.39(95)

8.78(43)

9.94(36)

10.38(191)

행정·경찰 등

2.61

교육자

24.46(68)

16.76(119)

9.39(46)

0

12.66(233)

교육관련직

4.98

군인

0.72(2)

1.13(8)

0.41(2)

0

0.65(12)

구분없음

 

예술가

0

0

0

0

0

예술관련직

0.42

의료계

5.04(14)

9.86(70)

9.39(46)

0

7.07(130)

보건·의료

1.9

법조인

2.88(8)

0

0.82(4)

0

0.65(12)

법률관련직

0.22

사업가

11.87(33)

0

0

0

1.79(33)

구분없음

 

자영업

3.60(10)

10.85(77)

13.88(68)

11.33(41)

10.65(196)

구분없음

 

부동산업

1.44(4)

0

0

0

0.22(4)

부동산업

0.64

농수임광산업

0

1.83(13)

2.24(11)

0.83(3)

1.47(27)

농림수산업

9.64

금융업

4.32(12)

3.38(24)

2.86(14)

0

2.72(50)

금융·보험

2.5

건설업

1.80(5)

0

3.47(17)

0.55(2)

1.30(24)

건설관련직

6.17

유통업

1.80(5)

0

0

0

0.27(5)

구분없음

 

운송업

0

0

0.61(3)

0.83(3)

0.33(6)

운전·운송

7.9

제조업

0.36(1)

0.70(5)

2.24(11)

1.10(4)

1.14(21)

기계·재로·화학·섬유·전기·

식품관련직

16.5

기타

32.01(89)

42.11(299)

45.92(225)

75.42(273)

48.15(886)

구분없음

 

컴퓨터·인터넷

0

0

0

0

0

컴퓨터·인터넷

1.6

100(278명)

100(710명)

100(490명)

100(362명)

100(1840명)

 

 

 

분석 대상학생은 2004년 8월 교육부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한 것임. 표 안의 숫자 단위는 %이며, 괄호 안은 해당 학생 인원임.

ⓒ 오마이뉴스

의료인·교육자·공무원·법조인 자녀 30% 넘어

분석에 따르면 취업비율에서 1.9%에 불과한 의사와 병원장 등 의료인을 부모로 둔 자립형 사립고 학생 비율은 7.07%로 나타났다. 약 3배가 넘는 수치다. 또 공무원이나 교육자 부모를 둔 학생들 비율도 각각 10.38%, 12.66%에 이르렀다. 그러나 취업비율은 2.61%(공무원), 4.98%(교육자)에 그쳤다.

이들 의료인·교육자·공무원·법조인 직업을 가진 부모를 둔 자녀들은 전체 조사대상 학생의 30.76%를 차지했다. 특히 민족사관고의 경우 법조인 부모 자녀가 전체 학생의 2.88%를 차지해 취업비율 0.22%의 10배가 넘었다. 강원도 횡성군에 소재한 이 학교는 입지조건과 달리 농업에 종사하는 학부모를 둔 학생은 한 명도 없었다.

제조업·농림수산업·운송업 자녀는 2.94%뿐

반면 서민층을 대표하는 이른바 '산업역군과 농사꾼' 자식들에겐 자립형 사립고의 문이 굳게 닫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 종사자 자녀는 자립형 사립고 학생 가운데 1.14%에 지나지 않았다. 취업비율이 16.5%나 되는 것에 비춰보면 1/15에 불과하다.

농림수산업에 종사하는 부모를 둔 학생들도 1.47%로 취업비율 9.64%와 비교하면 1/7 수준이다. 운전과 운송업도 전체 취업인구 비율은 7.9%인데 반해 이들의 자녀가 자립형 사립고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24인 0.33%였다. 제조업과 농림수산업, 운송업 직업을 가진 부모의 자녀 비율을 모두 더해도 2.94%에 그쳤다.

"자립형 사립고가 귀족학교임을 확인한 꼴"

▲ 민족사관고 전경.
ⓒ 민족사관고 홈페이지
왜 이런 일이 생겼을까. 많게는 한해 2천만원이나 내야 하는 교육비 부담 때문이라는 게 교육계 안팎의 지적이다.

2000년 자립형고 제도도입 연구 책임을 맡아 주춧돌을 놓은 강영혜 한국교육개발원 평준화정책연구실장은 지난달 30일 교수노조, 전교조, 범국민교육연대 등이 주최한 '한국교육의 오늘과 내일' 토론회에서 "(자립형고의) 더 심각한 문제는 계층적 분리로 인해 끼리끼리 결집을 강화하는 학생 구성으로 학생들의 사회적 시야를 제한하는 것"이라고 걱정했다.

이철호 학벌없는사회 사무처장은 7일 "자립형 사립고가 귀족학교라는 세간의 의심이 이번 분석 결과에서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 처장은 "아무리 실력이 뛰어난 학생이더라도 집이 가난하다는 이유만으로 갈 수 없는 고등학교가 있다면 국가가 공교육을 포기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현재 교육부는 '자립형 사립고 확대여부를 오는 8월까지 결정한다'면서 한국교육개발원을 주무단체로 삼아 평가단 구성을 마친 상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주간 <교육희망>(news.eduhope.net) 414호에 쓴 글을 깁고 더한 것입니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