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정희 전 대통령이 일제시대에 일본군 장교로 근무했음을 보여주는 병적 기록이 2일 처음 공개됐다.

<연합뉴스>가 입수한 '임시육군군인군속계(臨時陸軍軍人軍屬屆)'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1940년 4월 1일 만주국 육군군관학교에 입교해 두 해를 보낸 뒤 42년 10월 1일에 일본육군사관학교에 입교했고 44년 12월 23일에는 보병 소위로 임관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그동안 국가기록원에 보관돼온 이 문서에는 박 전 대통령이 일제 때 `다카키 마사오(高木正雄)'로 창씨개명한 사실, 해방전까지 만주군 보병 제8단에 근무한 사실 등이 적시돼 있다.

이 문건은 박 전 대통령의 큰 형인 고(故) 박동희씨가 박 전 대통령의 병적사항을 알리기 위해 45년 3월 작성해 경북 구미 면사무소에 제출한 것으로 나와 있다.

<실록 군인 박정희> 저자인 정운현 오마이뉴스 편집국장은 "박 전 대통령의 창씨개명, 만주군 복무 등이 만주 현지자료와 관계자들의 증언을 통해 이미 알려진 사실이나 공문서로 다시 확인된 셈"이라고 말했다.

▲ 일제시절 박정희 전 대통령의 병적기록을 보여주는 문서인 `임시육군군인군속계'
ⓒ 연합뉴스

태그: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