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7일 미르체아 제오아나 NATO 사무차장을 면담하고 있다.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7일 미르체아 제오아나 NATO 사무차장을 면담하고 있다.
ⓒ 외교부 제공

관련사진보기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본부에서 열린 나토 이사회 확대회의에 참석해 윤석열 정부의 북한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 등을 설명했다고 외교부가 28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김 본부장은 전날(27일) 벨기에 브뤼셀 나토 본부에서 열린 회의에서 북핵 문제에 대한 브리핑을 했다.

김 본부장은 최근 북한이 핵사용의 문턱을 대폭 낮추는 공세적 핵무력 정책을 법제화하고, 올해에만 32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포함 미사일 능력 고도화를 지속하는 등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한층 고조되고 있음을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의 핵 위협은 억제하고, 핵 개발은 단념시키며, 외교와 대화를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이루어나간다'는 한국 정부의 대응방향과 이를 포함한 북한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에 대해 설명했다.

아울러,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북한의 핵개발 의지보다 국제사회의 비핵화 의지가 강하다는 것을 분명하게 인식시키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참석국들은 '북핵 문제가 유럽의 안보와도 연관돼 있으며 우크라이나 전쟁 상황 속에서도 북한의 핵 개발 위협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는 인식을 보였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번 회의에는 나토 30개 회원국과 스웨덴·핀란드 등 가입예정국,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등 아태 지역 파트너 4개국 등 총 36개국이 참석했다.

한편, 나토는 이날 한국의 대표부 개설 요청을 승인했다.

나토의 최고 의사결정 기관인 북대서양이사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주벨기에 한국대사관을 나토 대표부로 지정해 달라는 한국 정부의 요청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사회는 이어 "이는 한국과의 협력 강화를 위한 중요한 발걸음"이라면서 "나토와 한국은 2005년부터 공동의 가치를 기반으로 강한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왔다"고 평가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6월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 당시 나토 대표부 설치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윤순구 주벨기에·EU 대사가 나토 상주 대표를 겸임하게 된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