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취임 후 두 번째 해외순방길에 올랐다. 이번 순방의 첫 방문지는 영국 런던,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배우자 김건희 여사도 동행한다. 

윤 대통령 부부는 이날 오전 8시 50분께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이들은 미리 공항에 나와 있던 환송 요인들과 인사를 나눈 뒤 공군 1호기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검은색 정장에 회색 넥타이를 착용했고, 김건희 여사는 검은색 투피스 차림이었다. 

이날 공항에는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과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조현동 외교부1차관, 김현수 공군제15특수임무비행단장, 김대기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등과 콜린 크록스 주한영국대사,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 타마라 모휘니 주한캐나다대사대리가 나와 윤 대통령 부부를 환송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5박7일 일정으로 영국, 미국, 캐나다를 방문하기 위해 18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도착, 환송나온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인사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5박7일 일정으로 영국, 미국, 캐나다를 방문하기 위해 18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도착, 환송나온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오전 9시께 서울공항을 출발한 공군1호기는 현지시각으로 18일 오후 영굴 런던에 도착할 예정이다. 공항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곧바로 찰스 3세 영국 신임 국왕이 주최하는 리셉션에 참석한다. 이때 윤 대통령은 찰스 3세에게 직접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할 예정"이라고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일정브리핑을 통해 공지했었다. 

특히 윤 대통령은 다음날인 19일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되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국장에 참석한다. 이 자리에는 김건희 여사와 함께 간다. 이 일정과 관련해 김 1차장은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영국 국민의 슬픔을 공유하고 최고의 예우를 갖춰 고인을 추모하는 뜻을 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었다. 

장례식 참석 일정을 마친 윤 대통령 부부는 미국 뉴욕으로 이동한다. 제77차 유엔(UN)총회 참석을 위해서다. 19일 오후 뉴욕에 도착, 다음날인 20일 유엔총회 일반토의 첫날 윤 대통령은 연단에 오른다. 전체 회원국 중 열 번째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며, 시간은 현지 시각으로 20일 낮 12시 30분에서 오후 1시 30분 사이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조연설을 통해 글로벌 사회에서 함께 자유를 공유하고 존중하는 나라들과 연대를 확대한다는 취지의 내용을 전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언론, 한일정상회담 "불투명" 보도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박7일 일정으로 영국, 미국, 캐나다를 방문하기 위해 18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박7일 일정으로 영국, 미국, 캐나다를 방문하기 위해 18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편, 유엔총회를 계기로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한일 정상회담 개최 여부가 불투명해지고 있다. 

앞서 김태효 1차장은 지난 15일 해외순방일정 브리핑에서 "9월 20일에서 21일 이틀 사이 유엔 총회에 참석하는 주요국 정상과 양자회담을 몇 개를 추진 중"이라면서 "일정이 유동적이지만 현재로서는 한미정상회담 그리고 한일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하고 시간을 조율 중"이라고 발표했었다. 당시 대통령실은 '미국과 일본 두 정상과의 양자 회담은 순방 준비과정에서 일찌감치 결정됐고, 현재는 일정 조율이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본 <산케이신문>은 18일 일본 정부가 유엔총회를 계기로 한 한일정상회담을 개최하지 않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또 이 매체는 한국 측의 한일정상회담 성사 발표에 대해 일본 외무성이 "신뢰 관계와 관련된다"면서 "사실에 근거하지 않는 발표는 삼가달라"고 한국 정부 측에 항의했다고 전했다. 

또한 <마이니치신문>도 "한국 정부가 개최한다고 발표한 한일정상회담은 일본 측이 신중한 자세를 굽히지 않아 실현이 불투명하다"면서 일본 정부 내에서 한일 정상회담은 사실무근이라는 반발까지 나오고 있다고 알렸다. 만약 유엔총회 계기로 한일 정상간 접촉이 이뤄지더라도 '서서 이야기하는 정도'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해지고 있다고 내다봤다. 

이같은 일본 내 분위기는 "시간 조율 중"이라고 밝혔던 대통령실의 발표와는 온도차가 크다. 이에 따라 윤석열 정부 들어 처음으로 한일 정상이 단독으로 만나는 회담이 뉴욕에서 열릴 지 여부가 주목된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거짓은 진실을 덮을 수 없다. 그렇기에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