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5호 태풍 '송다'가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거쳐 중국 상하이로 북상하면서 30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하예동 앞바다에 파도가 치고 있다.
 제5호 태풍 "송다"가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거쳐 중국 상하이로 북상하면서 30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하예동 앞바다에 파도가 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제5호 태풍 송다(SONGDA)가 전국에 많은 비를 뿌린 뒤 적도와 열대해상 고온다습한 공기가 우리나라까지 오는 길을 열고 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송다는 30일 현재 제주 남쪽 먼바다를 지나고 있다.

이날 오후 3시 위치는 중국 상하이 동쪽 330㎞ 해상이며 중국 해안을 따라 북상하다가 내달 1일 오전 3시께 중국 칭다오 동남동쪽 290㎞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열대저압부로 약화한 뒤에는 우리나라 쪽으로 다소 방향을 꺾어 중국과 우리나라 사이에 중심을 두겠다.

송다의 영향으로 제주와 남해안에 비가 내리고 있다.

제주 제주시와 서귀포시에는 오후 4시까지 비가 각각 41.4㎜와 44.9㎜ 왔다.

제주산지에 특히 많은 비가 쏟아졌는데 한라산 윗세오름과 영실의 경우 오후 4시까지 강수량이 170.5㎜와 145.0㎜다. 이날 오전에는 1시간에 40㎜ 이상 비가 퍼붓기도 했다.

30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제주·전남·경남에 총 50~150㎜ 비가 내리겠다.

다만 제주산지는 강수량이 최대 300㎜ 이상, 남해안과 지리산 일대는 250㎜ 이상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북과 경북 예상 강수량은 30~80㎜이다. 경북북부에는 송다와 북태평양고기압 사이로 불어오는 고온다습한 공기와 기존 아열대기단 공기가 수렴돼 비가 많이 오는 곳은 강수량이 120㎜를 넘기도 하겠다.

중부지방에도 30일 밤이나 31일 새벽 비가 시작해 내달 2일까지 이어지겠다.

강원영동에는 내달 1일까지 비가 10~60㎜ 내리겠으며 다른 중부지방에는 30~80㎜ 오겠다. 경북북부와 같은 기류가 수렴하는 경기북부와 경기서해안에는 120㎜ 이상 비가 쏟아질 수 있다.

기상청은 "송다가 열대저압부로 약화한 뒤 위치와 위상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서 수도권에 비가 내리는 지역이 크게 변화할 수 있다"면서 최신 기상정보를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송다가 적도와 열대해상 고온다습한 공기를 끌어 올려서 내리는 것이라 이번 비는 최대강도가 '시간당 30~50㎜ 이상'으로 매우 세차고 내리는 시간도 길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제주는 31일 낮까지, 남부지방은 31일 새벽부터 내달 1일 새벽까지, 중부지방은 31일 오후부터 내달 1일 아침까지가 비가 가장 강하게 오는 시간대가 되겠다.

비는 다음 달 2일까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송다 때문에 제주해상을 중심으로 물결이 매우 높게 일고 있다.

제주와 남해안에는 너울로 인한 방파제나 갯바위를 넘을 수준의 높은 물결이 해안으로 밀려올 수 있으니 해안에 되도록 가지 않는 것이 좋겠다.

너울은 먼 곳에서 태풍 등에 의해 발생한 파도로, 해안과 가까운 곳에서 바람 때문에 발생한 파도와 다르다. 파고를 맨눈으로 확인하기 어려워 특히 위험하다. 부지불식간에 나타난 높은 물결이기 때문이다.

30일 수도권 등 송다의 영향을 안 받은 지역을 중심으로 불볕더위가 계속됐다.

서울과 경기북부 대부분과 강원영서 일부는 최고기온이 35도를 넘었다.

경기 동두천시 상패동은 이날 낮 기온이 38.2도까지 치솟았다.

서울은 최고기온이 36.1도(종로구 송월동 기준)였다.

서울 중에서 강서·강북·금천·용산·영등포구는 최고기온이 37도를 넘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태풍, #송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