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병석 전 국회의장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병석 전 국회의장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대통령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14일 박병석 전 국회의장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수여했다. 훈장 수여식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비공개로 진행됐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윤 대통령은 먼저 박 전 국회의장에게 국회의장으로서 2년간 국회를 원만하게 이끌고 그 공로로 국민훈장을 수여 받은 것을 축하했다"고 알렸다. 

이어 "국회의장과 국회 최다선(6선) 의원으로서의 의정 경험을 바탕으로 당면한 대내외적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데 정부와 국회가 힘을 모을 수 있도록 힘써 줄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병석 전 의장은 윤 대통령이 직접 훈장을 수여해준데 대해 사의를 표하면서 "정부가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책을 많이 펼쳐주길 바란다"고 화답했다고 한다. 또 "정치권이 단합하고 기업이 함께 노력하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박병석 전 국회의장은 제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으로서 국회세종의사당 관련법 등을 여야 합의로 통과시키는데 큰 역할을 했다"면서 "대화와 타협이라는 의회주의를 부활시키고 초당적 국익외교로 의회 외교의 지평을 크게 넓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민훈장은 정치·경제·사회·교육·학술 분야에 공을 세워 국민의 복지 향상과 국가 발전에 이바지한 공적이 뚜렷한 사람에게 수여하며, 무궁화장, 모란장, 동백장, 목련장, 석류장 등 5등급으로 나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