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해교육연대, 참교육학부모회 경남지부, 진주교육공동체 결, 거제교육연대 등 단체들은 26일 경남도교육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해교육연대, 참교육학부모회 경남지부, 진주교육공동체 결, 거제교육연대 등 단체들은 26일 경남도교육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 시민사회와 학부모들은 학생‧청소년에게 부끄럽지 않은 교육감 선거를 촉구한다."

김해교육연대, 참교육학부모회 경남지부, 진주교육공동체 결, 거제교육연대 등 단체들은 26일 경남도교육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경남도교육감선거는 박종훈 후보와 김상권 후보의 대결로 치러지고 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선거운동이 한창이다.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이라고 부른다. 그만큼 선거는 민주시민교육의 실천 현장이 되기도 한다"며 "특히, 교육감 선거는 민주주의가 어떤 모습인지에 대해 선거를 통해 교육적인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이미 선거권이 있거나 앞으로 선거권을 가지게 될 학생들은 자신들의 교육 책임 수장인 교육감을 선출하거나 또는 교육감 후보들의 선거 활동을 통해 교육기본법의 교육이념에 따른 민주시민으로서 필요한 자질을 갖추는 시민으로 성장하게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선거운동에서도 민주시민교육의 귀감이 되어야 하고, 교육주체들과 어려운 학교현장을 보듬어 안으면서, 교육이념의 실천에 앞장서야 하는 교육감 후보가 상대 후보에 대해 '전교조 NO'라는 선거 현수막을 내걸고 원색적인 비난으로 일관하고 있어, 교육감 선거를 앞둔 경남지역의 시민사회와 학부모들은 학생과 청소년들 앞에 부끄러울 뿐이다"고 했다.

김상권 후보는 선거펼침막에 '전교조 교육감 NO'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정책공약을 통해 미래교육의 비전을 제시해고, 각 후보간의 정책의 차이를 설명하고 주장하는 바를 정확하게 논리적으로 대응하는 토론 교육의 장이 되어야 할 교육감 선거가 교육정책 공약 대신 흑백논리로 일관하다 보니, 미래교육을 선도하기는커녕 오히려 교육공동체를 분열과 차별을 조장시키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무엇보다 안타까운 것은 '민주시민으로서 필요한 자질을 갖추게' 해야 할 교육감 후보가 학생들에게서 선거를 통해 살아있는 민주시민교육을 배울 기회를 빼앗아버리고 있다는 점이다"고 덧붙였다.

'전교조'에 대해, 이들은 "'전교조 교사 식별법'을 보면 촌지를 받지 않는 교사, 부교재 채택료를 거부하는 교사, 학급문집이나 학급신문을 내는 교사, 학생상담을 많이 하는 교사, 지나치게 열심히 가르치려는 교사, 학급 학생들에게 자율성과 창의성을 높이려는 교사, 직원회의에서 원리 원칙을 따지며 발언하는 교사, 아이들에게 인기 많은 교사 등으로 되어 있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교사들이 학교에 있다면 도민들은 학교교육을 이들에게 안심하고 맡길 수 있지 않을까? 따라서 전교조 교사들은 진정한 교육자로서 오히려 지지해야 할 사람들이 아닌가?"라며 "그렇다면 '전교조 NO'를 외치는 교육감 후보가 인정하는 교사들은 이러한 사례에 해당되지 않는 교사들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무엇보다도 교육감 후보로서 교육적인 철학을 바탕으로 교육공약을 제시하여 학생과 도민들의 마음을 얻어야 한다"며 "지금 당장 혐오 발언을 중단하고 정책 선거를 통해 수준 높고 품격 있는정책 선거를 바라는 도민을 더 이상 실망시키지 말기를 바란다"고 했다.

김상권 후보에 대해, 이들은 "학생들의 교육을 책임질 교육감으로서의 자질을 검증받는 기회를 저버리지 말기를 바란다"며 "교육감 선거는 학생과 학부모 그리고 도민 모두가 참여하는 민주주의의 학교이며, 후보는 이곳 민주주의의 축제장에서 최선을 다해 자신의 공약을 토론해야 하기 때문이다"고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전농 부경연맹, 전여농 경남연합, 경남여성연대, 전국회의 경남지부, 진보대학생넷 경남지부, 열린사회희망연대, 김주열열사기념사업회, 위안부 할머니와 함께하는 마창진 시민모임, 진주교육사랑방, 진주교육공동체 결, 우리교육공동체, 경남참교육동지회, 교육공무직노조 경남지부, 학교비정규직노조 경남지부, 교육희망경남학부모회, 어린이책시민연대 경남, 민주노총 경남본부,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경남본부, 경남진보연합, 마산기독교청년회, 경남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도 함께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