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 부주석과 면담하고 있다. 2022.5.9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 부주석과 면담하고 있다. 2022.5.9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윤석열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왕치산 중국 국가부주석을 접견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 5년간 한중 양국이 여러 어려움 속에서 서로 긴밀히 소통하는 가운데 신뢰를 회복하고 성숙한 한중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올해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 발전의 큰 흐름이 앞으로도 계속 이어져 나가길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다양한 방식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문화·경제·환경 등 분야에서 실질 협력을 확대해 나갈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중국 내 한국 영화 상영 재개 등 양국 문화콘텐츠 교류에 진전이 이뤄진 것을 평가하고, 올해가 한중 문화교류의 해인만큼 앞으로도 교류가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했다.

아울러, 그는 양 국민간 상호 이해와 우호 정서 증진은 양국 관계가 지속 발전해 나가기 위한 가장 중요한 토대로, 이를 위한 노력이 배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한중관계는 교역량 등이 최상의 상태에 있으며, 앞으로 경제협력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고 코로나로 위축된 인적·문화교류를 확대시켜 서로에 대한 이해를 높여나가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왕 부주석은 문 대통령이 화해와 협력으로 남북관계 개선에 중요한 기여를 한 것을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왕 부주석은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함께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한국과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중요한 이웃이자 오랜 친구라는 점도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이 그간 한반도의 평화·안정과 남북대화·협력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지지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 앞으로도 계속 건설적 역할을 다해주기를 당부했다.

왕 부주석은 문 대통령이 한중관계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해주신 데 대해 중국을 대표해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시진핑 국가 주석의 각별한 안부를 전했다. 아울러, 중국은 한중관계가 그간의 성과를 토대로 한 차원 더 높게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왕 부주석은 문 대통령 부부에게 중국에 언제든지 방문해 달라고 했으며, 문 대통령은 초대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임기 마지막 공식일정으로 왕치산 부주석을 만나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고 말했고, 왕 부주석은 청와대 마지막 방문자가 되어 영광이라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과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5.9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과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5.9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왕 부주석 접견에 앞서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도 면담했다.

문 대통령과 할리마 야콥 대통령은 그간의 양국 관계 성과를 평가하고, 양국 관계 증진 방안 및 국제 정세에 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교역·투자 등 경제 분야에서 양국 간 최상의 파트너십을 누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로 인한 어려운 상황에서도 싱가포르가 코로나 접종 상호인정, 여행안전권역 등을 통해 한국기업이 싱가포르에서 활동할 수 있게 해 준데 대해 감사를 표시하고, 앞으로의 과제는 인적교류를 더욱 활발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발효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과 한국이 가입을 추진 중인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등을 통해서도 양국의 교역 및 투자가 더욱 확대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디지털 선도국가인 싱가포르와 디지털 분야 협력을 강화한 것은 큰 성과라고 평가하면서, 싱가포르와 우리나라가 최초로 타결한 디지털동반자협정(DPA)의 정식 서명과 한국의 디지털경제동반자협정(DEPA) 가입 협상의 조속한 타결을 위해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언급했다.

할리마 야콥 대통령은 한국은 경제대국이자 디지털 분야 선도국으로 한국의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과 디지털경제동반자협정(DEPA) 가입은 여타 회원국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할리마 야콥 대통령은 또한 교역과 투자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싱가포르로서 역내 평화와 안정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와 화합을 위한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 북핵 문제의 근원적인 해결은 대화와 외교를 통해서만 가능한 만큼, 대화와 외교의 길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싱가포르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