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 기념탑에서 분향하고 있다. 2022.4.19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 기념탑에서 분향하고 있다. 2022.4.19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 기념탑을 참배하고 있다. 2022.4.19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 기념탑을 참배하고 있다. 2022.4.19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4·19혁명 62주년을 맞아 서울 강북구 수유동 국립4.19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SNS에 올린 메시지를 통해 "우리는 코로나 속에서도 민주주의를 확장했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7시 55분 참모들과 4.19 민주묘지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상징문 앞에서 김용균 4월회 회장 등 관계자들과 인사했다. 이후 집례관인 이창섭 국립4.19민주묘지 관리소장의 안내에 따라 헌화 장소인 4.19기념탑으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헌화 장소로 이동 중 잠시 멈춰 도열병이 든 태극기를 향해 경례를 했다. 4.19기념탑에 도착해선 집례관의 안내에 따라 화환에 가볍게 양손을 대고, 손을 댄 채로 3보 앞으로 이동해 헌화했다.

이어 분향을 마치고 참석자들과 함께 묵념을 진행한 후 퇴장했다. 이날 참배에는 유영민 비서실장, 이호승 정책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유연상 경호처장, 방정균 시민사회수석, 박경미 대변인, 신지연 1부속·탁현민 의전비서관, 김영문 사회통합비서관이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배에 앞서 SNS에 올린 글을 통해 "4.19혁명 62주년이다. '강산이 다시 깃을 펴는 듯했다'는 감격의 말처럼, 독재에 억눌렸던 나라를 활짝 펼쳤던 국민의 함성이 들리는 듯하다"고 썼다(관련 기사 : 문 대통령 "민주주의 확장될 때 부당한 권력으로부터 우리 지켜줄 것").

문 대통령은 "4.19혁명은 국민이 나라의 주인이라는 사실을 증명하며 부마민주항쟁과 5.18민주화운동, 6월 민주항쟁과 촛불혁명에 이르는 우리 민주주의 발전의 도화선이었다"면서 "오늘 아침에도 4.19민주묘지에는 여전히 민주주의가 눈부신 꽃을 피워내고 있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는 국민의 관심으로 성장한다"며 "(민주주의가) 정치를 넘어 경제로, 생활로 끊임없이 확장될 때 억압과 차별, 부당한 권력으로부터 우리를 지켜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감염병의 극복과 탄소중립 같은 국제적 과제 역시 서로를 더 깊이 이해하고 포용하는 민주주의만이 해결의 열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 기념탑을 참배하고 있다. 2022.4.19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 기념탑을 참배하고 있다. 2022.4.19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