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23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2025 서울청년 종합계획 기자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3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2025 서울청년 종합계획 기자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서울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울시가 청년지원 사업에 2025년까지 6조 2810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역세권 청년주택 4만 8000호 공급과 교통-이사비 지원 등을 골자로 한 '2025 서울청년종합계획'을 발표했다.

2016년 서울시는 '2020 서울형 청년보장' 계획을 내놓은 바 있는데, 2020 계획이 취약계층 청년에 초점을 맞췄다면, 2025 계획은 보다 넓은 청년층을 아우른다는 의미가 있다. 이에 따라 소요 예산도 2020 플랜의 7136억 원에서 8.8배가 늘어났다.

발표 내용 중에서 눈에 띄는 분야는 청년들에 대한 교통비와 이사비 지원이다.

청소년에서 19세 이상 청년이 되면 대중교통비가 약 66% 상승한다(버스비 기준, 720원 → 1200원). 서울시는 주거, 식비 다음으로 생활비 부담이 높은 교통비 부담을 덜어주자는 취지로 대중교통 이용금액의 20%를 교통 마일리지로 돌려주는 사업을 4월부터 시작하기로 했다. 올해는 만19세~24세 15만 명에게 지원을 시작하고, 2025년 30만 명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잦은 이사로 비용 부담이 큰 청년들을 위해 8000명 대상으로 1인당 최대 40만 원의 이사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금은 이사비와 중개수수료 등에 사용할 수 있는데 세부사항은 연내 확정할 예정이다.

연 1만 3000명에게는 10만 원 상당의 온라인 컨텐츠(소프트웨어, 전자책, 논문 검색)의 구매가 가능한 이용권을 발급하기로 했다.

매년 2만 명에게 연 300만 원을 지급해온 청년수당은 '졸업 후 2년' 요건을 없애 대학을 갓 졸업한 사회초년생까지 문턱을 낮추고, 단기근로자를 우선적으로 선정해 일하는 청년에게 기회를 더 주기로 했다.

4차산업 기술인재 양성소인 '청년취업사관학교'는 2025년까지 10개소 이상 조성하고, '서울형 뉴딜일자리'는 공공일자리 비중을 줄이고 취업률이 높은 민간형 일자리의 비중을 높이는 방향으로 개편한다.

기준중위소득 140% 이하 근로청년들에게 저축 금액의 100%를 매칭해 두 배로 돌려주는 '희망두배 청년통장'은 지원 대상을 2배 이상으로('20년 3000명→'21년 7000명) 확대한 데 이어, 올해부터는 부양의무자 소득기준을 폐지해 문턱을 더 낮추기로 했다.

교통 접근성이 우수한 역세권의 민간 소유 토지를 활용한 역세권 청년주택은 올해 1만 8000호, 2025년까지 4만 8000호를 공급하기로 했다.

청년 1인가구에 최대 10개월 간 20만 원의 월세를 지원하는 '청년 월세지원' 사업은 내년부터는 연 5만 명까지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전세임차보증금 이자지원은 전년 대비 예산을 35% 증액해 올해 5만 명 이상을 지원한다. 청년들이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피해가 없도록 '전월세임차보증보험' 가입 지원도 올해부터 시작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