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진은 북한이 지난 1월 17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사진은 북한이 지난 1월 17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우크라 사태 틈타 국방력 강화 매진 관측도…청와대, NSC 회의 개최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이 대선을 목전에 둔 상황에서 다시 무력시위를 감행했다.

합동참모본부는 5일 "오전 8시 48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군은 북한 평양과 서쪽 지역 일대 등에서 미사일 발사 징후로 의심되는 움직임이 탐지돼 예의주시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은 발사체의 비행거리와 고도 등 제원을 분석 중이다.

청와대는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긴급회의를 개최해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발사는 북한이 새해 들어 숨 가쁘게 진행하던 무력시위를 베이징동계올림픽 기간 중단했다가 지난달 27일 재개한 지 엿새 만이자, 올해 들어 9번째 미사일 도발이다.

평양 순안은 북한이 지난달 27일 준중거리 탄도미사일(MRBM)로 추정되는 미사일 1발을 쏘아 올렸던 곳이다.

당시 군 당국은 이를 탄도미사일로 규정했지만, 북한은 미사일이라는 언급 없이 개발 중인 정찰위성에 쓰일 카메라 성능을 테스트하기 위한 시험이었다고만 주장했다.

이날 발사가 대선(3월 9일)을 불과 나흘 앞뒀으며 이틀째 사전투표가 진행 중인 시점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남측의 정치 상황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미·러 갈등이 고조되는 등 정세가 불안한 와중에 무력시위를 이어가며 대미 협상력 제고를 노린 것이란 해석도 제기된다.

신냉전의 분위기가 짙어져 북한의 도발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등 국제사회의 대응이 제한적일 수밖에 없는 상황임을 노렸을 수도 있다.

한편 순안이 평양 외곽 지역이긴 하지만, 상대적으로 많은 주민이 발사를 인지할 수 있는 지역이라는 점에서 내부 결속을 다지려는 의도도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김정은 위원장 집권 이후 지난 10년간 평양에서 탄도탄이 발사된 사례는 이번까지 총 5번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3번은 올해 실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