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3일 오후 본인 트위터를 통해 한진중공업 해고노동자 김진숙 지도위원의 명예복직을 축하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3일 오후 본인 트위터를 통해 한진중공업 해고노동자 김진숙 지도위원의 명예복직을 축하했다.
ⓒ 이재명 트위터 캡처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한진중공업(현 HJ중공업) 해고노동자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지도위원의 명예복직을 환영하면서 "소금꽃이 존중받도록 열심히 뛰겠다"고 다짐했다.

이 후보는 23일 오후 본인 트위터를 통해 "해고노동자 김진숙님이 37년 만에 복직하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에게 희망버스로 친숙한 그(김 지도위원)는 암 투병에도 활동을 이어오셨다"면서 "(김 지도위원의) 복직을 축하드리며, 결단해 준 노사에도 고맙습니다"고 밝혔다.

김 지도위원의 책 <소금꽃 나무>를 인용하면서 노동 존중 사회를 다짐한 셈이다. 김 지도위원은 땀이 말라 하얗게 소금꽃이 핀 옷을 입고 있는 노동자들을 '소금꽃 나무'라고 불렀다.

전국금속노조와 HJ중공업은 이날 오전 김 지도위원의 명예복직 및 퇴직에 합의했다. 회사가 1986년 노조활동을 이유로 대공분실로 끌려가 고문을 받던 그를 '무단결근'이라며 해고한 지 37년 만이다.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심의위원회'가 2009년·2020년 두 차례에 걸쳐 '김진숙에 대한 해고는 부당하다'며 복직을 권고했으나 회사가 복직 조치를 하지 않고 있었다. 

그 기간 동안 김 지도위원은 노동 운동가로 현장을 지켜왔다. 2011년 한진중공업 구조조정 사태 땐 306일 간의 고공농성도 진행했다. 이 후보가 언급한 '희망버스'는 이때다. 전국의 시민들이 버스를 타고 부산을 찾아 김 지도위원과 연대한 바 있다(관련기사 : 소금꽃나무 김진숙 복직, 37년만에 공장으로 http://omn.kr/1xhf4).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