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도광산을 대표하는 아이카와 금은산에서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갱도. 구불구불하고 좁은 에도시대 갱도와 달리 비교적 넓게 매끈하게 뚫려 있다. 사도광산에는 2천 명 이상으로 추정되는 조선인이 태평양전쟁 기간 일제에 의해 동원돼 가혹한 환경에서 강제노역했다. 일본 정부는 이런 사도광산의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천을 검토하고 있으며, 한국 정부는 이에 반발하고 있다.
 사도광산을 대표하는 아이카와 금은산에서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갱도. 구불구불하고 좁은 에도시대 갱도와 달리 비교적 넓게 매끈하게 뚫려 있다. 사도광산에는 2천 명 이상으로 추정되는 조선인이 태평양전쟁 기간 일제에 의해 동원돼 가혹한 환경에서 강제노역했다. 일본 정부는 이런 사도광산의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천을 검토하고 있으며, 한국 정부는 이에 반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내년 등재 여부 결정 날 때까지 국제 여론 조성에 국민·재외동포 나서달라"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일본 정부가 1일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추천하기로 정식 결정한 것과 관련,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일본이 한국인의 목소리는 전혀 듣지 않겠다는 선전포고"라고 비난했다.

또 "일본 정부가 한국을 무시하고, 국제사회를 대상으로 홍보해도 충분히 세계 여론을 일본 쪽으로 움직이는데 승산이 있다는 계산에서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맞서 반크는 일본의 역사 왜곡을 알리는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이날 열린 각의에서 2023년 세계유산 등록을 목표로 하는 일본 후보로 사도 광산을 추천하는 방안을 승인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같은 날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후보 제출서를 낸다. 등재 여부는 내년 여름에 최종 결론이 날 예정이다.

사도 광산은 일제 강점기에 다수의 조선인이 동원돼 가혹한 노역을 강요받은 현장이다. 일본 측은 추천서에 대상 기간을 에도 시대인 1603부터 1867년까지로 한정해 일제 강점기 역사를 제외한 채 사도 광산을 세계유산에 등재하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

반크는 우선 제2차 세계대전 중 독일 나치의 유대인 학살을 알리는 전 세계 홀로코스트 메모리얼센터에 일본의 사도 광산에 대한 역사와 어떻게 역사 왜곡이 이뤄졌는지를 알리는 자료를 보낼 계획이다.

반크는 일본이 일제의 침략 역사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통해 세탁하려 한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홀로코스트와 일본 제국주의가 저지른 강제노역, 강제노역의 상징인 사도 광산을 세계인들이 같은 맥락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는 것이다.

홀로코스트 메모리얼센터는 세계 최대 규모인 야드 바셈 뮤지엄 등 이스라엘에 5곳, 미국 24곳, 독일 8곳, 폴란드 4곳, 프랑스 2곳, 호주 2곳, 오스트리아 1곳, 벨기에 1곳, 캐나다 1곳 등 전 세계 62곳에 건립됐다.

반크는 또 한류로 한국에 대한 호감이 높아진 전 세계 초·중·고교 청소년과 해외 200개 언론을 대상으로 침략 역사를 세탁하는 일본의 실태를 홍보할 계획이다.

조선인의 강제노역 사실을 숨기고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이미 등재시킨 군함도(端島, 하시마섬)의 실체를 홍보하는 영어 홍보 사이트도 구축해 운영할 예정이다.

국내 초·중·고교 교사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특별 수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내년 여름 사도 광산의 세계유산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이 날 때까지 국제 여론 조성에 국민과 전 세계 재외동포가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부탁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