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선거 후보의 부인 김혜경 여사가 1월 26일 오전 진주실크연구원을 방문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선거 후보의 부인 김혜경 여사가 1월 26일 오전 진주실크연구원을 방문했다.
ⓒ 정해관

관련사진보기

  
김혜경 여사, 사천 아열대 채소농장 체험
 김혜경 여사, 사천 아열대 채소농장 체험
ⓒ 정해관

관련사진보기

 
'민심 경청 행보'를 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선거 후보의 부인인 김혜경 여사는 "'진주실크'가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머리 맞대고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 여사는 26일 진주와 사천, 고성, 거제를 차례로 방문했다. 김혜경 여사는 이날 오전 진주 한국실크연구원을 찾아 생산 시설과 전시실 등을 둘러보며, 실크옷을 직접 입어보기도 했다.

진주실크 생산 현장의 목소리를 들은 김 여사는 "대한민국에서도 손꼽히는 품질의 진주실크가 많이 알려지지 않아서 안타깝다"라고 했다.

이어 "평생을 실크산업에 몸 담아오신 분들이 진주실크를 번영시키고 살리기 위한 의견을 주시면 진주실크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머리 맞대고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간담회에서 참가자들은 "실크산업을 제조업이 아닌 전통문화산업으로 보고 지원책 마련", "주요 회의나 행사 때 실크 넥타이와 한복 입는 분위기 조성", "직접 생산자 인증 등 조달청 나라장터 관련 제도 개선"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김혜경 여사는 "1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진주실크가 어려운 상황이다. 실크산업을 제조업이 아니라 전통문화산업으로 보고 지원해달라는 말씀이 인상 깊었다"며 "이재명 후보에 건의해서 다시 한번 진주실크의 전성기가 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천으로 이동한 김혜경 여사는 다문화 아열대 채소농장을 찾았다. 김 여사는 농장에서 '공심채'를 수확하는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수확한 '공심채'를 포장하면서 김혜경 여사는 "우리 식구들이 공심채 요리를 좋아한다"라면서 "공심채를 이용한 요리 방법을 알리면 판매 증가에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일정 마치고 가는 길에 전남 담양 한빛고에 재학 중인 이정화 학생이 '학교급식 채식 식단 선택제 도입'에 대한 손편지를 써와서 낭독하기도 했다.

김혜경 여사는 고성을 찾아 당원과 지지자들을 만났다. 이날 늦은 오후 김 여사는 거제를 방문해 '돌봄 도시락' 봉사 활동에 참여했다.

김 여사는 27일 통영을 찾아 '굴' 생산 현장을 방문해 체험 활동과 함께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