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지난해 7월 6일 국가위기관리센터 열린 국가위기평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지난해 7월 6일 국가위기관리센터 열린 국가위기평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청와대는 26일 러시아의 침공 전망으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 우크라이나 사태 대응과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와 실무조정회의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우리 경제와 동북아 정세에 미칠 파급 영향에 대해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해 왔다"라고 밝혔다.

이같은 청와대의 입장 발표는 전날(2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정부가 우크라이나 사태에 손을 놓고 있다"고 비판한 데 대한 반박으로 읽힌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6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위와 같이 밝히면서 "특히 어제(25일) 열린 NSC 실무조정회의는 상황의 시급성과 중대성을 평가하고 우리 국민 안전대책 점검을 위해 서훈 안보실장 주재로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어 박 수석은 "외교부와 국정원도 이미 한 달여 전부터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 면밀히 상황을 평가하고, 실제 군사적 충돌 가능성에 대비하여 우리 국민의 안전대책을 세워 왔다"면서 "또한 외교부, 국방부, 국정원은 미국과 이 문제에 대해 심도있게 협의하고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알렸다. 

앞서 윤석열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미국과 러시아 간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면서 "정부는 당장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비상시 항공편 대비 등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전쟁 일보 직전까지 사태가 급박하게 돌아가는데 우리 정부는 거의 손을 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체육인대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체육인대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