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강서구 이화여대 서울병원 보구녀관에서 열린 청년 간호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강서구 이화여대 서울병원 보구녀관에서 열린 청년 간호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7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캠프에 무속인이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21세기 현대사회, 핵미사일이 존재하는 이런 나라에선 샤먼이 그런 결정을 또는 그런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일은 절대로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 이화여대 서울병원 보구녀관에서 열린 간호사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제가 영화를 좋아하는데 (영화에서도) 샤먼이 전쟁을 결정하는 장면들을 많이 보지 않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설마 저는 사실이 아니라고 믿고 싶다"면서도 "운수에 의존하는 무속 또는 미신, 이런 것들이 결코 작동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국정은) 개인 사업도 아니고 한 개인의 운명이 달린 일도 아니어서 그렇게 누구 심심해서 점보듯이, 누군가에게 운수에 맡겨서 결정할 일이 아니다"라며 "윤석열 후보에게 혹시라도 그런 요소가 있다면, 지금부터라도 철저하게 제거하라"고 했다.

이 후보는 이어 "(윤 후보) 본인의 역량을 강화하시고 또 주변의 인재들을 좋은 사람들을 쓰셔서 국정이 안정되고 국민이 불안하지 않게 하기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해주시면 좋겠다"고 꼬집었다. 이재명 후보는 '샤먼이라고 언급한 것은 최순실씨와 연결하는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제가 최순실이라는 말씀을 드리긴 좀 어렵다"면서도 "5200만 명의 운명이 달린 국정이라고 하는 건 정말 진지한 고민과 전문가들의 치밀한 분석, 또 리더의 확고한 철학과 가치, 비전에 의해 결정되고 판단돼야 한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전날(16일) 방영된 MBC '스트레이트'의 윤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 통화 내용과 관련해서도 "저도 관심이 있어서 당연히 봤다"고 했다. 다만 "당연히 봤지만, 그냥 봤을 뿐"이라며 "그 문제에 대한 저 개인적인 관심보다는 우리 국민들의 민생과 경제에 더 관심을 기울일 생각"이라고 말을 아꼈다. 그는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 경제, 민생 또 이 나라의 운명과 미래만큼 중요한 일이 어디 있겠나"라고 말했다.

앞서 <세계일보>는 이날 '건진법사'라는 무속인 전씨(61)가 윤석열 후보 캠프에서 인재영입 등에 관여하며 활동해왔다고 보도했다. 국민의힘은 이 보도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관련 기사 : "무속인, 윤석열 캠프 '실세' 활동"... 국민의힘 전면 부인 http://omn.kr/1wx17 ).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