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가 16일(현지시간) 두바이 엑스포 리더십관에서 열린 천궁-Ⅱ(M-SAM2, 중거리 지대공미사일) 사업계획서 교환 모습을 지켜본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 문재인 대통령, 알막툼 UAE 총리, 무암마르 아부셰하브 UAE 타와준(TTI) 사장. 2022.01.16
 문재인 대통령과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가 16일(현지시간) 두바이 엑스포 리더십관에서 열린 천궁-Ⅱ(M-SAM2, 중거리 지대공미사일) 사업계획서 교환 모습을 지켜본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 문재인 대통령, 알막툼 UAE 총리, 무암마르 아부셰하브 UAE 타와준(TTI) 사장. 2022.01.16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두바이=연합뉴스) 정빛나 박경준 기자 =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인 '천궁-Ⅱ'의 4조 원대 아랍에미리트(UAE) 수출이 확정되면서 이른바 'K-방산'의 수출 역사도 새로 쓰게 됐다.

방위사업청은 16일(현지시간) UAE 국방부가 한국의 천궁-Ⅱ(M-SAM2, 중거리 지대공미사일) 획득을 결정함에 따라 국내 방산업체인 LIG넥스원, 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와 UAE TTI사(社) 간 각각 계약이 체결됐다고 밝혔다.

작년 11월 UAE 국방부가 공식 트위터를 통해 '구매 의향'을 발표한 지 두 달여 만에 최종 서명을 마친 셈이다.

계약 규모는 35억 달러(약 4조1천억 원) 상당으로 알려졌다. 국산 단일무기 계약 건으로는 최대 규모라고 방사청 관계자는 전했다.

2012년부터 국방과학연구소(ADD) 주도로 개발돼 국내 방산업체 LIG넥스원이 제작한 천궁-Ⅱ는 탄도탄과 항공기 공격에 동시 대응하기 위해 개발된 중거리·중고도 지대공 요격 무기체계다.

구형 호크 미사일을 대체하기 위해 개발됐으며, 2018년 양산에 착수해 작년 11월 최초 포대 물량이 우리 군에 인도됐다. 현재는 북한 탄도미사일에 대응하는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의 핵심 무기로 꼽힌다.

교전통제소와 다기능 레이더, 발사대, 유도탄 등으로 구성됐으며, 1발당 가격이 15억 원에 이른다.

최대 사거리는 40㎞로, 고도 40㎞ 이하로 접근하는 적 항공기와 미사일 요격에 동원된다. 1개 발사대에서 최대 8기의 유도탄을 탑재해 연속 발사할 수 있고, 항공기 위협에 360도 전 방향 대응이 가능하다.

천궁-Ⅱ는 개발 과정에서 이뤄진 다수의 시험 발사에서 100% 명중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특히 시험발사 당시 공중에서 2차로 점화한 뒤 마하 4.5(약 5천500km/h)의 속도로 날아가 약 40km 떨어진 표적을 정확히 명중해 적 항공기에 대한 요격 능력을 과시했다.

탄도탄 요격체계는 전 세계적으로 일부 선진국만 개발에 성공했을 정도로 최첨단 기술이 적용된 유도무기 체계라는 점에서, 이번에 UAE로 첫 수출이 성사된 것은 해외 방산시장에서 국산 무기의 기술력을 인정받은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따라 향후 다른 국가로의 수출 성과로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방사청은 이날 UAE 두바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 임석 하에 한-UAE 방위산업 및 국방기술 중장기협력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고 전했다.

방사청 관계자는 "UAE 국방부는 이번 MOU 체결과 천궁-Ⅱ 계약은 양국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방산협력의 성과이자 무기체계 공동연구 개발 등 향후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양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걸맞은 방산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천궁-Ⅱ 외의 국산 무기체계의 수출 낭보도 잇따르면서 올해 'K-방산' 수출 실적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앞서 지난달 K-9 자주포의 호주 수출 계약이 성사된 데 이어, 방사청과 관련 업계를 중심으로 이집트와도 K-9 자주포 수출 협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은호 방위사업청장 역시 두바이 현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다음 순방지인 사우디아라비아와 이집트에서도 방산과 관련한 일정이 있는지를 묻는 말에 "최선을 다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UAE 외에 다른 나라와 천궁-Ⅱ 수출계약을 협의 중인가'라는 물음에 "그렇다"고 대답했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지난달 기자들과 만나 "방산 수출은 기존까지 매년 30억 달러 수준이었는데 금년에는 40억 달러, 그 이상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계약된 게 46억 달러(약 5조4천600억 원)"라며 "추가 계약도 대기 중"이라고 전한 바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