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왼쪽)이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본부장단 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왼쪽)이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본부장단 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이병철씨의 죽음을 '이재명 후보의 간접살인' 등으로 표현하며 네거티브를 이어가고 있는 국민의힘에 맹공을 퍼부었다. 이씨가 해왔던 주장에 대해선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이 아닌 '변호사비 대납 의혹 조작 사건'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송영길 대표는 14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당사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선대위 본부장단 회의에서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이 불행한 죽음까지 이용해 저급한 네거티브를 이어가고 있다"라며 (이씨의 그동안 진술이) 악의적 허위라는 검찰 진술서가 있고 사인 역시 고혈압 등에 의한 대동맥 파열"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격앙된 어조로 발언을 이어가던 송 대표는 "이 후보 아들과 관련해 (의혹을 제기했다가) 기초사실이 틀려 8시간 만에 사과한 국민의힘"이라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간접살인이란) 말은 아연실색하게 한다. 판사 출신이 이런 소설 같은 발언을 하는지, 판사직은 그동안 어떻게 수행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씨 등이 뇌피셜(개인 생각)로 나눈 대화의 녹취록, 이 후보의 음성이 들어가지도 아닌 녹취록을 만들어 소설을 쓴 것"이라며 "그러다 야당, 언론, 검찰의 관심이 높아지니 스스로 한 이야기에 부담이 켜져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았나 안타까움이 든다. 이러한 안타까운 죽음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흑색선전은 중단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제 사과하고 책임질 시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본부장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본부장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윤호중 원내대표도 "선거를 위해서라면 망자의 죽음까지도 끌어들이는 국민의힘의 패륜적 행태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의문사진상위라는 걸 설치한다고 하는데 객관적 사실관계까지 부정하는 것이 매우 안타깝다. 아직도 부정선거를 이야기하는 민 모 의원이 오버랩된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국정감사장에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가짜 돈다발 사진을 흔들며 정치공작을 벌였고, 얼마 전 국민의힘은 이 후보 자녀의 입시와 관련해 거짓 의혹을 제기했다가 8시간 만에 철회했다"라며 "국민의힘은 뇌피셜 상습범"이라고 덧붙였다.

검사 출신의 양부남 국민검증법률지원단장은 "변호사비 대납 의혹의 실체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 조작에 가까운 사건"이라며 "사건 당사자 이씨의 죽음은 국과수 부검 결과 지병인 것으로 밝혀졌다. 그럼에도 국민의힘은 이 죽음에 마치 흑막이 있는 것처럼 국민을 오도하고 현혹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기현 원내대표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로 고발할 것"이라며 "(살인멸구라고 표현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또한 진정한 사과를 하지 않으면 엄정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의 이후에도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을 통해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평소보다 훨씬 센 어조로 발언에 나선 조오섭 선대위 대변인은 "어제 이씨의 부검 1차 결과나 나왔고 사인은 대동맥 파열로 밝혀졌다. 이제는 사과하고 책임질 시간"이라며 "국민의힘뿐만 아니라 다른 야당들 모두 정치 공세에 눈이 멀어 완전히 이성을 잃어버린 모습이었고 무책임하고 비열한 행동을 멈추지 않았다"라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이제 정신 좀 차리기 바란다"라며 "제1야당으로서 역량을 견줄 경쟁은커녕 출처도 모르는 조폭 사진을 들이대고 학과명도 제대로 모르고 이 후보 아들의 입시 의혹부터 제기했다. 이번이 마지막 헛발질이자 막장의 끝이길 바란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