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참전용사와 자녀가 대한민국 초청으로 지난 11월 초 공항입국 당시 모습
 참전용사와 자녀가 대한민국 초청으로 지난 11월 초 공항입국 당시 모습
ⓒ 국가보훈처

관련사진보기

 
"값으로 매길 수 없는 따스한 인간애와 형제애를 보여준 위대한 한국에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지난 11월 11일 '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의 날'을 맞아 대한민국 초청으로 방한했다가 지병이 악화돼 입원한 콜롬비아 참전용사 아들이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에 보낸 감사 편지가 알려져 화제다.

이 편지는 충남대병원에 입원한 콜롬비아 참전용사 '알바로 리까우르떼 곤잘레스'(97)의 아들인 '리까우르떼 플로레즈 마누엘 안토니오'씨가 최근 보훈처에 보내온 것이다.

알바로 참전용사는 6·25전쟁 당시인 1952년 12월부터 1954년 5월까지 해군으로 한국전에 참전 후, 97세라는 고령의 나이에도 "이번 생애 마지막 방문이 될 수 있다"라며 67년 만에 한국을 방문했다.    
콜롬비아 참전용사 아들의 편지
 콜롬비아 참전용사 아들의 편지
ⓒ 국가보훈처

관련사진보기


그의 아들 마누엘 씨는 편지에서 "71년이 지났지만 (아버님이) 몹시 그리워한 기상이 넘치는 한국을 방문하려던 염원이 보훈처 덕분에 주콜롬비아 한국대사관을 통해 실현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방한 일정 중에 지병인 담낭결석이 악화되어, 지난 11월 11일 보훈처의 빠른 조치로 대전 충남대병원에 입원했다. 그 뒤 충남대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가, 건강이 호전되어 지난 11월 30일 일반병실로 옮겼다.

이에 참전용사 아들인 마누엘씨는 아버지를 위해 다방면으로 지원해준 보훈처와 충남대병원에 감사하다는 내용의 글을 보냈다. 그는 이 편지에서 "우리 가족들과 저는 위대한 한국과 훌륭한 한국인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면서 보훈처 관계자와 충남대병원 의료진들의 이름을 일일이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예상치 못했던 어려운 상황에서도 우리를 편안하게 느끼도록 애써준 당신들의 모든 노력을 우리 자손들은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면서 "저의 아버지는 충남대병원 의료진 및 운영진의 뛰어난 전문성과 훌륭한 인간성 덕분에 삶과의 전쟁에서 또 한번 승리를 거두었다"고 고마워했다.

보훈처 최정식 홍보팀장은 "알바로 참전용사는 담당 의사의 판단에 따라 건강 상태가 현행대로 잘 유지되면 오는 10일에 아들과 함께 출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