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소형씨는 1980년 5월 18일에 태어났습니다. 딸을 보러 완도에서 올라오신 스물아홉의 아버지는 창문으로 날아 들어온 계엄군의 총알에 맞아 돌아가셨다고 했어요. 태어난 지 사흘 만에 아버지를 잃어버린 소형씨는 해마다 자신의 생일을 저주했습니다.

"내가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아빠는 지금도 행복하게 살아계실 텐데."

2017년 37번째 생일에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추도사도 맡게 되었습니다. 합창인지 제창인지 도대체 그게 뭔 차인지 자꾸 간섭하려고 들던 <임을 위한 행진곡>을 눈치 볼 필요 없이 마음껏 불렀습니다. 이날 대통령의 기념사에서는 진심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문장마다 박수와 환호가 이어졌습니다.

눈물로 범벅이 된 소형씨가 추도사를 마치고 들어가는데, 뒤를 돌아보라는 안내를 받았습니다. 돌아보니 대통령이 소형씨를 부르며 걸어오고 계셨습니다. 그리고 친히 아버지가 되어 따뜻하게 안아주셨습니다.

대통령의 즉흥적인 행동은 소형씨만이 아니라 모든 광주 시민들에게 마음 깊이 위로와 감동을 안겨주었습니다. 소형씨의 자책으로 가득했던 아버지의 빈자리가 조금이나마 감사와 존경으로 채워지는 시간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5월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 당시 생후 3일 만에 아버지를 잃은 김소형씨를 위로하고 있다.
▲ 생후 3일 만에 아버지 잃은 김소형씨, 위로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5월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 당시 생후 3일 만에 아버지를 잃은 김소형씨를 위로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80년 4월 광주에서 나고 자란 저도 금남로에서 유년 시절을 보냈습니다. 언론은 먹통이요, 인터넷도 없는 시대였지만, 당시 소형씨 아버지 소식은 이미 알음알음 알려졌습니다. 그 시절을 회상하시던 할머니께서 말해주셔서 저도 알고 있었는데요. 

"(소형씨 소식이 알려지고) 두꺼운 담요를 창문에다 박아놨제. 그래도 무서와가꼬 집에서도 기어다니고. 나가지 마라해도 느그 아빠는 뭐시 그라고 궁금한가 나갔다오시고. 차말로."

전쟁이긴 전쟁인데 말도 안 되는 전쟁이었다고 하셨어요. 전두환 정권 기간 동안 광주의 봄은 여전했습니다. 이후로도 독재와 부정부패로 물든 정권을 향해 도청 앞 금남로에 모인 시민들은 해마다 계속해서 묻고 또 물었습니다. 그런데도 전두환씨는 사과 한 마디 없다가 지난 23일 자택에서 사망했다니 그저 허무한 마음뿐입니다. 

<임을 위한 행진곡>부터 BTS 노래까지

올 2월에 시작된 미얀마의 민주화 운동을 보며 광주를 떠올리는 기사를 쉽게 접할 수 있었습니다. 한국 미얀마연대대표 조우모아(47)는 친구들이 총에 맞아 죽는 장면을 봤고 본인도 역시 조사를 받았다고 했습니다.

그는 한국에 온 이후 한국이 5.18 민주화운동과 6월 민주항쟁을 거치면서 민주화를 이루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전두환에서 노태우까지 군부독재 시대에는 '광주사태'로 불리며 제 이름을 찾는 데에도 오랜 시간이 걸렸다는 것도 알았습니다.
 
5.18 민주광장에 미얀마 민주항쟁 희생자 추모 공간이 마련되었다는 소식을 전하는 뉴스.
 5.18 민주광장에 미얀마 민주항쟁 희생자 추모 공간이 마련되었다는 소식을 전하는 뉴스.
ⓒ KBS 뉴스 화면 캡처

관련사진보기


비극적인 희생 위에 세워진 민주주의의 가치를 아는 광주는 지난 5월, 5.18 민주광장에서 미얀마와 연대하며 모금활동을 하고 추모공간을 마련했습니다. 그리고 전 세계에 관심을 호소하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미얀마어로 부르는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과거 2019년 홍콩에서도 이 노래가 울려 퍼졌습니다. 홍콩 민주화 운동을 이끌었던 조슈아 웡은 '80년 광주는, 홍콩이 민주화 투쟁을 계속할 힘을 준다'고 말하며 중국어 가사로 번역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습니다.

이렇게 <임을 위한 행진곡>은 전 세계 민주주의 시위현장에서 애창곡이 되었답니다. 과거 광주가 탄압받던 모습에서 현재 자기 나라의 모습을 보고, 나아가 현재 우리나라의 민주주의를 보며 자기 조국의 미래를 꿈꾸고 있을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우리 역사를 배우려는 외국인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노래 가사로 한글을 공부하고, 뮤직비디오까지 해석하는 전 세계 아미들은 <Ma-City>에 나오는 '062-518'을 해독하면서 광주의 역사, 나아가 K-역사까지 공부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대구 출신인 슈가는 데뷔 전, 고2 때 '518 062'라는 노래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외국 아미들의 활동을 확인해 보니, 코로나 이전에 한국을 방문한 아미들은 일부러 광주에 들러 5.18기념관을 찾기도 했습니다. 이들은 정치적으로 논란이 될 수 있음에도 자신들의 노래 'Ma-City'에서 5.18을 언급한 자체가 용감하고 훌륭하다고 말했습니다. 덕분에 한국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입니다.

BTS 멤버 제이홉은 "나는 여러분들의 HOPE, 여러분들은 나의 HOPE!"라고 자신을 소개합니다. 제이홉의 고향 광주는 이제 K-POP 관광도시로 새롭게 이미지 변신을 하고 있습니다. 광주광역시 공식채널 빛튜브 <Finding Hope-희망을 찾아서 광주로>에 K-POP 스타의 거리를 촬영한 영상이 1개월 만에 유튜브 조회수 600만 회를 넘어섰어요.

5.18의 도시임을 숨기지 않고 노래한 제이홉 덕분에 광주는 전 세계에 민주화의 성지이자 희망의 도시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내가 전두환 가족들을 주시하는 이유
 
29일 오후 전두환씨의 삼우제를 지내기 위해 동화사에 도착한 전씨 가족 일행이 영정을 들고 대불전으로 향하고 있다.
 29일 오후 전두환씨의 삼우제를 지내기 위해 동화사에 도착한 전씨 가족 일행이 영정을 들고 대불전으로 향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41주년이 지나도록 숱한 기회들이 있었습니다. 심지어 가해자 전두환은 특별사면을 받고 풀려났습니다. 하지만 사죄와 반성 없는 사면은 정의를 깨뜨릴 뿐이었습니다. 우리는 현대사를 보면서 일제 잔재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불의를 자주 마주하게 됩니다. 저는 그 뿌리가 서로 땅속 깊이 맞닿아 있다고 생각합니다.

전두환 빈소 앞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한편에서는 여전히 북한군이 개입했다며 광주를 왜곡하는 사람들도 뒤엉킵니다. 진상규명도, 명예회복도 멀게만 느껴져 정신이 아릿해집니다.

누군가는 광주가 먼저 용서해주자고 말합니다.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말을 인용하면서요. 그러나 다시 생각해보지만, 그건 용서가 아니라 불의입니다. 역사가 평가한다는 말, 제발 그 말 뒤로 숨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오늘이라는 주어진 역사를 떳떳하게 살아가는 사람, 주도적으로 역사를 써내려가는 주인공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그가 진정한 사과를 했더라면 용서받을 기회가 있었을 텐데,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그가 남긴 숙제를 가족들이 어떻게 해나가는지 끝까지 지켜보겠습니다. 무엇보다 아픔으로 가슴 미어졌던 광주 시민들도 새로운 희망으로 다시 우리들의 역사를 써나갔으면 좋겠습니다.

댓글3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일상은 새로운 코스의 여행. 오늘을 여행하며 살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