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염태영 수원시장은 1일 '111CM' 개관 기념 토크 콘서트 ‘시(時)+공(公)+간(間)’에 출연, 옛 연초제조창 건물을 시민을 위한 복합문화 공간으로 재탄생 시킨 배경과 과정, 의미 등에 대해 설명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1일 "111CM" 개관 기념 토크 콘서트 ‘시(時)+공(公)+간(間)’에 출연, 옛 연초제조창 건물을 시민을 위한 복합문화 공간으로 재탄생 시킨 배경과 과정, 의미 등에 대해 설명했다.
ⓒ 수원시

관련사진보기


"수원이 가진 가치를 창출해 나가는 것,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나가는 것, 그 안에서 주민들이 그것의 주인이 되는 것, 이것이 우리 시가 추구하는 바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1일 수원시 정자동 대유평 공원 내 '111CM' 개관 기념 토크 콘서트 '시(時)+공(公)+간(間)'에 출연해서 한 말이다. 염 시장은 이날 옛 연초제조창 건물을 시민을 위한 복합문화 공간으로 재탄생 시킨 배경과 과정, 의미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문을 연 복합문화 시설 '111CM'은 대유평 공원의 지번인 '정자동 111' 번지와 공동체·지역 사회를 뜻하는 'ComMunity'의 약자를 따서 이름 지었다.

염 시장에 따르면, KT&G가 대유평 개발을 추진하자 수원시는 옛 연초제조창 건축물과 공간의 역사성을 보존해 시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재생하는 계획을 세웠다. 1971년부터 2003년까지 32년간 운영되다가 폐쇄된 이후 20년 가까이 방치되었던 옛 연초제조창 건물 일부를 커뮤니티 시설로 개조해 시민들에게 돌려준 것이다. 염 시장은 "복합문화 시설 이름이 '111CM'이지만, '대유평 문화제조창'으로도 불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산업유산은 굉장히 매력 있는 재생 대상"
 
염태영 수원시장은 1일 '111CM' 개관 기념 토크 콘서트 ‘시(時)+공(公)+간(間)’에 출연, 옛 연초제조창 건물을 시민을 위한 복합문화 공간으로 재탄생 시킨 배경과 과정, 의미 등에 대해 설명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1일 "111CM" 개관 기념 토크 콘서트 ‘시(時)+공(公)+간(間)’에 출연, 옛 연초제조창 건물을 시민을 위한 복합문화 공간으로 재탄생 시킨 배경과 과정, 의미 등에 대해 설명했다.
ⓒ 수원시

관련사진보기

 
'111CM' 설계를 담당한 건축가 김준성 건국대 건축전문대학원 교수는 "재생은 기존의 것을 보존하는 것뿐만 아니라 우리가 지금 있는 시간에 맞춰서 용도를 다시 창출하는 것을 의미한다"며 "재생의 대상으로 산업유산은 굉장히 매력이 있는 공간"이라고 전했다.

김 교수는 또 "장소는 물리적이기 때문에 더 중요한 것은 앞으로 지속 가능한 프로그램"이라며 "그 프로그램들은 소수의 기획하는 분들에 의해서 되는 게 아니라 커뮤니티가 같이 동참해서 이루어 나갈 때 지속할 수 있다"고 말했다.

'111CM'이 자리 잡은 대유평 공원은 정자동 111번지 일원에 11만 3582㎡ 규모로 조성된다. 대유평 공원 조성을 총괄 기획한 김현 단국대학교(녹지조경학과) 교수는 "주민들이나 생업을 하시는 분들, 식사하러 오시거나 일상을 함께 하러 오시는 분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도시와 함께하는 공원 동선을 만들고자 노력했다"며 "공원 안에 작은 공원을 많이 만들어 주변 도시가 변화할 때 공원이 같이 성장할 수 있도록 여유 공간을 많이 두었다"고 설명했다.

김현 교수는 이어 "빈 창고로 남겨진 이 공간을 어떻게 할까 고민했을 때, 이 땅의 힘을, 이 땅의 기억을 품는 공원으로 풀어낸 것이 바로 인문도시 수원이 지향하는 바가 아니었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염태영 시장은 "두 교수가 인문도시와 지속 가능한 발전을 얘기했는데, 대표적인 상징 공간이 바로 대유평 공원과 111CM"이라며 "다행스럽게도 옛 연초제조창 부지에 공장 한터라도 남겨서 허름했던 공간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새로운 상징 공간으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은 시민들이 무한한 상상력과 도시에 대한 감수성을 키우는 데 중요한 모티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토크 콘서트 '시(時)+공(公)+간(間)'은 '111CM' 라운지에서 방송인 정재환씨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오마이TV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염태영 수원시장(왼쪽 10번째)이 1일 '111CM' 개관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왼쪽 10번째)이 1일 "111CM" 개관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 수원시

관련사진보기

 
한편 '111CM'은 지상 2층, 건축면적 5470.83㎡ 규모로 휴게 공간(카페)과 아카이브 공간, 복합문화 공간이 있다. 복합문화 공간에는 다목적실, 교육실, 라운지, 갤러리 등이 있고, 아카이브에서는 1970년대 수원의 모습, 연초제조창 사진·영상 등을 볼 수 있다.

수원시는 '111CM'을 통해 ▲생애주기별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개발·운영 ▲지역문화 콘텐츠 발굴, 시민주도형 문화 활동 추진 ▲지역예술인의 생산적 예술 활동 지원 ▲시민들에게 열린 휴식·문화공간 제공 등의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111CM' 개관 홍보를 위해 14일까지 '111CM 채널 오픈 홍보, 친구 추가 이벤트'도 진행한다. 카카오톡 친구 검색창에서 '111CM 복합문화공간'을 검색해 채널을 추가하면 111명을 추첨해 모바일 커피상품권을 선물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실을 넘어 진실을 보겠습니다. / 저서 <이재명과 기본소득>(오마이북,2021) * 2010 오마이뉴스 미국(뉴욕) 특파원 * 2015 오마이뉴스 뉴스게릴라본부장(편집국장) * 2018 ~ 오마이뉴스 선임기자(지방자치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