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오후 국민의힘 대전시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오후 국민의힘 대전시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생방송 토론 도중 고성과 삿대질로 논란을 빚은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격앙된 것은 죄송하지만, 사건의 본질은 대선 후보 검증"이라면서 "정신병력과 관련된 사항이라고 해도 프라이버시라며 빠져나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MBC 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한 원 후보는 자신의 배우자인 신경정신과 전문의 강윤형씨가 한 '이재명 지사는 소시오패스'라는 발언을 놓고 현근택 변호사(이재명 캠프 전 대변인)와 과한 설전을 벌였다.

원 후보는 25일 오후 국민의힘 대전시당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방송도중 격앙된 모습을 보인 것에 대해 상대후보 측에서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질문을 안 하셨으면 언급할 생각이 없었지만, 물어보는데 피할 마음도 없다"고 운을 뗀 뒤 사과했다.

이어 "그런데 이 사건은 제가 흥분했느냐, 안했느냐가 본질이 아니다"라며 "대통령 후보 검증은 사생활이 아니고, 공적 영역이라는 것에 있다. 그것은 100%에 가깝게 투명성을 요구한다. 그렇기에 프라이버시라는 이유로 빠져나가는 것은 역대선거에서도 없었다. 정신병력과 관련된 사항이라고 해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그날 이재명 전 대변인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제 부인을) 학계에서 징계를 하도록 하겠다고 발언했다. 만약 학계에서 논의해서 징계를 한다면 감수하겠다. 그런데 왜 정치영역이 민간의 자율적인 학문 영역에 대해 징계를 하느니 안 하느니 하나. 그게 협박하는 것 아닌가"라고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어 "(현 변호사가) 이러저러한 죄목을 대면서 (배우자를) 고발하겠다고도 했다. 그런 죄목에 해당되지도 않지만, 설사 해당된다고 해도 후보를 놓고 그 자리에서 그런 얘기를 할 수 있는 것이냐"며 "그런 이야기를 하는 과정에서 언성이 높아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원 후보는 "논리로 밀리고, 명분이 없으면 '너 나이 몇 살이냐'하는 식으로 논점을 흐리는 것은 안 된다. 과거 박근혜 대통령 당시 민주당이 온갖 정신병적 표현으로 책을 쓰고, 인터넷에 올리고 얼마나 많이 했나, 그것부터 사과해야 한다. 왜 잣대가 다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끝으로 "정의는 선택적으로 적용되면 이미 정의가 아니고, 가짜 정의다"라면서 "어쩌면 자신들의 사악함을 감추는 거짓 도구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원 후보는 이날 오전 대장동 사건과 관련, 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이와 관련 그는 "오늘 이 지사가 지사직을 사퇴했는데, 그 시간에 저는 고발장을 접수시켰다"며 "제가 이 지사의 신분을 경기도지사에서 역사상 최대 권력형비리 제1피의자 신분으로 바꿨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분들은 어차피 검찰이 수사를 안 할 것이라도 하는데, 원희룡은 다르다"라면서 "제가 책임자로 있는 특별검사를 대신하는 권력형비리 국민조사단 활동을 오늘 부로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아울러 범죄수익 환수 국민운동도 오늘 시작했다"며 "이를 위해 성남의뜰, 화천대유, 천하동인과 관련된 모든 관계자들을 고발했다"고 덧붙였다.

댓글2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