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북도 인구감소지역.
 경북도 인구감소지역.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경상북도 내에 있는 16개 시군이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돼 정부 및 지자체 인구활력 정책에 활용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는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개정(2020년 11월) 및 시행령 개정(2021년 6월) 개정으로 인구감소지역 지정 및 지원 등에 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전국의 인구감소지역 89곳을 지정·고시했다.

이번에 지정된 인구감소지역은 경북과 전남이 각각 16곳으로 가장 많고 강원 12곳, 경남 11곳, 전북 10곳, 충남 9곳, 충북 6곳, 부산·대구·인천·경기 각 2곳씩이다.

인구감소지수를 구성하는 지표는 법적 고려사항과의 부합성, 통계자료의 객관성, 인구감소 현상을 설명하는 대표성 등을 검토해 인구증감률, 고령화비율, 조출생률 등 8개 지표를 최종 선정했다.

행안부에서 이번에 지정된 인구감소지역은 자연적·사회적 인구지표가 종합적으로 포함된 인구감소지수를 반영해 향후 정부 및 지자체 인구활력 정책에 폭넓게 활용될 예정이다.

경북도는 대구시와 분리된 1981년 319만 명이던 인구수가 지난해 말에는 264만 명으로 55만 명이나 감소했다. 특히 지난 한해에만 2만6000여 명이 감소했다.

지난 10년간 청년인구는 17만 명 감소해 5.8% 줄었으나 고령인구는 17만 명 정도 증가해 6.7% 늘었다.

경북도는 인구감소에 따른 지방소멸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고 지속가능한 지역발전 전략마련을 위해 전국 최초로 도 단위 지방소멸대응 종합계획 수립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용역을 통해 도내 시군의 인구구조와 인구변화, 이동유형 및 지역실태 등 여건을 분석하고 지방소멸대응 전략 및 정책방향을 마련해 지역맞춤형 정책을 마련한다는 입장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정부의 인구감소지역 지정과 더불어 지역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행·재정적 지원책이 마련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경북도는 인구감소, 고령화, 지방소멸의 인구구조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지역맞춤형 지방소멸대응 정책 발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