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원희룡, 유승민 대선 예비후보가 15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민의힘 원희룡, 유승민 대선 예비후보가 15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유승민 후보 : "윤석열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2개월 정직 징계를 당한 것이 정당했다는 판결이 나왔는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원희룡 후보 : "사법부 판결에 대해 정치인이 이렇다, 저렇다 얘기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봅니다."

국민의힘 대선경선 첫 '1 대 1 맞수토론'에서 유승민 후보는 원희룡 후보로 하여금 윤석열 후보를 비판하라고 '멍석'을 깔아줬지만, 원 후보는 끝끝내 입장 표명을 거부했다. 

서울 마포구 MBC 사옥에서 15일 열린 '1대1 맞수토론'에서 유 후보가 "(윤 후보 관련 판결에 대해) 왜 견해가 없나"라고 묻자, 원 후보는 "특별히 견해를 표명하고 싶지 않다. 판결이란 것은 3심 제도가 있고, 대법원 갔다가 파기 환송돼 오기도 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도 재판 얼마나 많이 받나"라고 말했다. 

유 후보는 "우리 (후보) 4명 중 한 사람의 문제다. 검찰총장의 임기를 2년 보장하는 것은 정치적 중립을 위한 것이다. (그런데 윤 후보는) 임기를 다 채우지 않고 중간에 관두고 대선에 출마했다"며 "윤 후보 본인과 처와 장모는 8건이나 (각종) 의혹으로 수사받고 있고, 어제 법원에선 '정직은 가벼웠다, 면직도 가능한 수준이었다'고 판결했다. 윤 후보의 (대선 도전) 자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다시 물었다. 

원희룡 "당내 해코지 위해 온갖 수, 가까이하고 싶지 않다"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예비후보가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예비후보가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원 후보는 "경제 전문가는 경제에 관심이 없고, 법률 전문가는 법에 관심이 없네요"라고 너스레를 떤 뒤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그러자 유 후보는 "윤 후보가 지난번 제주(합동토론회)에서 '본인은 2년 털어도 나온 게 없는데, 20년 이상 정치한 다른 사람들은 1주일 털면 다 털린다'고 했다. 원 후보나, 저나, 깨끗한 정치인이라 자부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원 후보는 "증거와 팩트에 의해 법적으로 책임질 일이 있으면 법 앞에 평등해야 한다는 것은 누구든 예외가 없다. 형사 책임은 개인 책임이 원칙이다. 책임을 지려면 법적 근거가 있어야 한다"고 엉뚱한 답변을 내놨다. 

유 후보가 "동문서답을 한다"고 지적하자, 윤 후보는 "털려 보지 않아서 모르겠다. 저는 윤 후보나 이재명 후보처럼 털리지 않았다"며 "털려도 깨끗하다는 자신은 있지만, 그 살벌하고, 그 뒤에 어마어마한 세력들이 사람을 죽이기 위해서, 당내에서도 해코지하기 위해 온갖 수를 쓰는 그런 면에는 가까이하고 싶지 않다"고 끝내 대답을 회피했다. 

복지정책 묻자 "절대 빈곤 방치 안 돼" 원론 답변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예비후보가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예비후보가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또 이날 원 후보는 '원희룡표 복지정책'을 묻는 말에 원론적인 답변만 내놓기도 했다. 유 후보가 "원 후보의 복지 정책은 무엇인가"라고 하자, 원 후보는 "복지란 게, 모든 사람은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갖고 있다. 잘나든 못나든, 돈이 많든 적든, 일을 잘하든 못하든, 존엄을 가져야 한다는 데서 출발한다"며 "우선 절대 빈곤, 절대 고립을 해소해야 한다. 선진국 문턱을 넘어선 입장에서 '송파 세 모녀' 같은 절대 빈곤을 방치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유 후보는 "다 맞는 얘기다. 그런데 그건 복지의 목표이지 않나. 어떤 정책인가"라고 다시 물었고, 원 후보는 "절대 고립과 절대 빈곤을 해소하는 거다. 일자리, 내 집 마련, 아이 낳고 기르는 것과 교육에 있어서 지금 워낙 격차가 커서 미래와 희망을 포기하는 국민이 많다"며 "출발선을 뒷바라지 해주는 국가찬스를 넣어 기회를 줘야 한다"고 했다. 

유 후보가 "그런 복지의 철학, 원칙에 다 동의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내 복지 정책은 이거다 (하는 건 무엇인가)"라고 재차 묻자, 원 후보는 "내 집 마련"이라고 답했다. 유 후보는 "그건 부동산 정책 아닌가"라고 하자, 원 후보는 "내 집 마련만큼 중요한 게 어디 있나"라고 목소리 높였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