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엔(UN)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뉴욕 JKF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며 환영 인사들을 향해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유엔(UN)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뉴욕 JKF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며 환영 인사들을 향해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유엔 산하 세계지식재산기구(WIPO)에서 발표한 '2021년 글로벌 혁신지수'에서 우리나라가 세계 5위를 차지했다"면서 "스위스, 스웨덴, 미국, 영국 다음이다. 아시아에선 당당히 1위"라고 밝혔다. 

제76차 유엔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미국 현지시각 20일 오전 7시 30분) 자신의 트위터 등에 "뉴욕에서 자랑할 만한 소식을 들었다"면서 이 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2021년 글로벌 혁신지수'와 관련해 "지난해 10위에서 무려 다섯 계단 상승했고, 아시아 1위를 한 것도 최초"라면서 "혁신 역량 상위 20개국 중 가장 큰 상승을 이룬 것으로, WIPO는 '눈부신 도약(Spectacular Jump)!'이라고 극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혁신강국 대한민국'의 위상을 확고히 하게 됐다"면서 "특히, 미래를 위한 투자로 평가되는 '인적자본 및 연구' 분야에서 3년 연속 세계 1위를 차지했고, GDP 대비 특허 출원, 정부 온라인 서비스, 하이테크 수출 비중 등 9개의 상세지표에서도 세계 1위를 차지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코로나 등 안팎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 우리의 과감한 혁신과 미래 준비가 이룬 성과"라면서 "반도체, 이차전지와 같은 첨단산업, K-팝과 K-영화 등 한류 문화, R&D 투자와 IT 인프라, 디지털 뉴딜 등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과 민간의 기술혁신이 함께 어우러져 이룩한 결과"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끊임없는 혁신으로 확실한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이라며 "코로나 위기 극복과 기후위기 대응 등 인류 공동의 과제를 풀어 나가는 데도 선도적 역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방미 일정 첫 일정으로 20일(현지시각) 밤 '지속가능 발전목표(SDG) 모멘트' 행사에서 연설한다. 이 행사에는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된 방탄소년단(BTS)도 참석해 연설 및 영상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