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대 김은홍 전 대학원장 페이스북 글.
 국민대 김은홍 전 대학원장 페이스북 글.
ⓒ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문대성 전 국회의원의 국민대 박사학위 논문 표절과 관련, 국민대 윤리위 조사와 박사학위 취소를 주관했던 김은홍 국민대 전 대학원장이 "페이스북 자기소개 란에서 국민대 관련 경력을 완전히 삭제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국민대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권후보 부인인 김건희씨 박사 학위 논문 등 4편의 논문 조사를 포기한 것을 비판하면서다.

김 전 원장은 지난 12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금 전 제 프로필에서 국민대 관련 경력을 완전히 삭제했다"면서 "김건희의 엉터리 논문에 대한 조사를 중단하겠다는 학교 당국의 발표에 너무나 큰 실망을 했기 때문"이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지난 40년 가까운 세월 동안 국민대에 자부심을 가지고 대학 발전을 위해 제 인생의 대부분을 바쳤지만 이건 정말 아니다"면서 "불과 몇 년 전 대학원장이라는 직책을 맡았던 죄로 세간에 큰 이슈가 됐던 문대성 새누리당 국회의원 겸 IOC 선수위원의 박사논문 표절 조사와 학위 취소 결정을 주관한 저로서는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는 결정"이라고 국민대를 비판했다.

지난 8월말 교수 직에서 퇴직한 김 전 원장은 국민대 대학원장 재직 시절인 2014년, 문 전 의원의 국민대 박사학위 논문에 대해 연구윤리위원회가 표절 결정을 내리자, 학위 취소를 결정한 바 있다.

국민대 교수 "이건 생존권의 문제, 단과대 교수들 비판 의견 모으는 중"

한편, 국민대 한 교수도 13일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창피할 정도의 수준인 김건희씨의 논문에 대해 조사도 하지 못하는 국민대에 누가 학사, 석·박사 학위를 받으러 오겠느냐"면서 "이건 국민대로선 생존권의 문제"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 교수는 "현재 일부 학장들과 단과대 교수들이 김건희 논문 조사 불가 방침을 비판하기 위해 의견을 모으는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0일 국민대는 "예비조사위가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과 대학원 재학 중 외부 학술지 게재 논문 3편에 대해 시효의 적절성 등에 대해 조사한 결과 '검증 시효 도과(경과)'로 조사 권한 배제 결론을 내렸다"고 발표한 바 있다.  (관련기사 : 국민대, 돌연 "김건희 논문 조사 불가, 시효 경과"... 끌어다 쓴 부칙 http://omn.kr/1v5th)

댓글1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