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북도는 26일 환동해지역본부 동부청사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대응 TF 회의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경북도는 26일 환동해지역본부 동부청사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대응 TF 회의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정부가 일본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기로 한 데 대해 강한 유감과 우려를 표명한 가운데 경상북도가 긴급 회의를 열고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

경상북도는 26일 환동해지역본부 동부청사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대응 TF 회의'를 열고 정부에서 측정 중인 국내 해역 방사능 감시 지점 확대를 요청해 2개 지점을 추가 설치하기로 했다.

또 동해안 권역에 20개 지점까지 확대해 줄 것을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계부처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기로 했다.

특히 수산물 안전 관리를 위해 어업기술센터 내에 방사능 검사장비와 인력 보강 등 항구적인 수산물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송경창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유관기관과의 공조 및 수산물 원산지 표시 점검단속을 강화하고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TF 운영 자문위원회를 빠른 시일 내에 개최해 국민들의 불안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도쿄전력은 지난 25일 브리핑을 통해 원전에서 약 1km 떨어진 바닷속에 방사성물질 삼중수소가 포함된 오염수를 배출하기로 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해저 배관 가설 방법 등은 추후 확정하기로 했지만 절차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2023년 봄부터 방류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