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카자흐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이 2019년 4월 22일(현지시각) 대통령궁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카자흐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이 2019년 4월 22일(현지시각) 대통령궁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12일 오후 4시 29분]

문재인 대통령과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이 오는 17일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번 토카예프 대통령의 방한은 문 대통령 초청으로 이뤄졌으며, 오는 16일부터 17일까지 1박 2일 양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면서 "문 대통령은 토카예프 대통령과 8월 17일 오전 정상회담을 갖고, 같은 날 만찬을 주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이번 카자흐스탄 대통령의 방한은 2016년 나자르바예프 대통령 이후 5년 만이며, 토카예프 대통령의 취임 후 첫 방한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2019년 4월 카자흐스탄 국빈 방문 시 토카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으며, 이번 방한으로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갖게 된다. 

박 대변인은 토카예프 대통령의 국빈 방한의 의미에 대해 "카자흐스탄은 중앙아시아 내 우리의 최대 교역국이자 투자 대상국으로, 신북방정책 추진의 핵심 협력국"이라며 "문 대통령은 첫 번째 정상회담 이후 추진되어 온 후속 협력 사업의 성과를 점검하고, 교통·인프라·건설, ICT, 보건,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실질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내년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간 문화·인적 교류를 증진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지역 및 국제무대 협력 강화 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라며 "이번 방한은 내년 한국과 카자흐스탄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한층 더 공고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특히 토카예프 대통령은 이번 국빈 방한을 계기로 카자흐스탄 크즐오르다에 안장된 여천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봉환할 예정이다. 이는 2년 전인 2019년 4월 한·카자흐스탄 정상회담 당시 문 대통령이 홍 장군의 유해 봉환을 요청했고, 이후 카자흐스탄 정부가 협조할 것을 약속해 양국이 실무협의를 진행해 왔던 것을 이행하는 것.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홍 장군의 유해 봉환을 위해 오는 14일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을 특사로 하는 특사단을 카자흐스탄 현지로 파견한다. 특사단에는 여천 홍범도장군기념사업회 우원식 이사장과 국민대표 자격으로 배우 조진웅씨가 포함됐다. (관련 기사 : '봉오동전투' 홍범도, 광복절에 돌아온다... 사후 78년 만에 유해 봉환 http://omn.kr/1usw8 )

박 대변인은 "15일 저녁 최고의 예우 속에 대한민국에 도착하는 홍범도 장군의 유해는 16일과 17일 양일간 국민 추모 기간을 거친 후, 18일 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홍범도 장군 유해 봉환은 양 정상 간 쌓아온 신뢰와 양국 간의 긴밀한 협력 관계를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라고 하겠다"면서 "양국 국민들에게도 한국과 카자흐스탄의 특별한 역사적 유대와 80여 년을 이어온 양국의 우정을 되새기게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의미를 부여헀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위대한 독립군 대장으로 일본 정규군과의 최초의 승리인 봉오동 전투와 최고의 승리인 청산리 대첩을 지휘하여 대한민국 독립에 이바지한 홍범도 장군이 1921년 연해주로 이주한 지 100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오는 만큼 이번 유해 봉환의 의미는 더욱 크다"면서 "또한 카자흐스탄과의 긴밀한 협력으로 이처럼 뜻깊은 결실을 맺게 되어 양국 간 우호 증진에도 기여한 바가 크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특히 홍범도 장군은 민족정기 선양, 국민 애국심 고취, 고려인의 민족정체성 함양, 한국과 카자흐스탄 간 우호 증진에 기여한 공적을 새로이 인정받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받게 되어 이번 유해 봉환에 더욱 의미를 더했다"고 밝혔다. 홍 장군에게 추서되는 대한민국장 훈장은 건국훈장 최고등급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