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미일 외교차관들이 도쿄에서 협의회를 갖고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 공조체계를 확인했다. 왼쪽부터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 모리 다케오 일 외무성 사무차관,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한미일 외교차관들이 도쿄에서 협의회를 갖고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 공조체계를 확인했다. 왼쪽부터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 모리 다케오 일 외무성 사무차관,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 외교부제공

관련사진보기

 
한미일 외교차관들이 4년 만에 한자리에 모여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 세 나라 간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과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21일 도쿄에서 제8차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를 가졌다. 3국 외교차관 협의는 지난 2017년 10월 이후 3년 9개월 만이다.

외교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이 자리에서 한미일 3국 차관들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대화와 관여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현 상황의 진전을 위해 외교적 노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4년간 중단됐던 한미일 차관협의가 복원됐다"며 "향후 세 차관의 협의가 한미일 공조에 중요한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셔먼 "미국, 북한과 관여할 준비 돼 있다... 북한이 긍정적 반응하길"

셔먼 부장관은 "이번 협의에서 이뤄진 한미일 3국의 공조가 북한에 매우 중요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며 "미국은 북한과 관여할 준비가 돼 있고, 그들이 긍정적으로 반응하길 바라지만 어느 정도 인내심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다.

모리 차관도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공조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이해와 협력을 요청해 두 차관의 지지 표명을 얻었다"라고 말했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모리 차관이 중국에 대해서도 "(중국의) 힘을 배경으로 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에 대해 연대해 대응하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3국 차관들은 한반도 외 쿠데타가 발생한 미얀마 상황에 대해서도 깊은 우려를 나누고,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지역을 넘어 기후변화, 보건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 있어서도 3국이 공유하는 가치를 기반으로 미래지향적·호혜적인 협력 방안을 계속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3국 차관은 한미일 협력의 유용성을 재확인하고, 향후 정기적으로 만나 3국 간 긴밀한 소통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한편, 셔먼 부장관은 이날 도쿄를 떠나 서울에 도착한 뒤 오는 23일 최 차관과 한미 외교차관 회의를 할 예정이다. 그는 이어 다음 목적지인 몽골로 떠날 예정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