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윤 원내대표 뒤로 김용민 수석최고위원(사진 왼쪽)과 강병원 최고위원(사진 오른쪽)이 입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윤 원내대표 뒤로 김용민 수석최고위원(사진 왼쪽)과 강병원 최고위원(사진 오른쪽)이 입장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경향신문> 인터뷰를 계기로 또 한 번 총공세에 나섰다.

12일 김용민 수석최고위원은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전 총장이 인터뷰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 청문회 일정 전부터 대대적 수사에 착수했음을 인정했다"며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이 대통령의 인사권을 흔들기 위해 장관 후보자 수사를 감행했음을 자백했다"라고 주장했다. 또 "(윤 전 총장이) 사법농단 사건을 수사하고 기소했는데 어느 정도 균형이 맞아야 한다고 발언했다"며 "검찰의 정치적 균형 맞추기 기소가능성을 전직 검찰총장이 인정했다"고 지적했다.

김 수석최고위원은 "검찰은 범죄혐의가 있으면 수사하는 거지 정치적 고려를 해선 안 되는 기관"이라며 "정치적 고려를 하는 순간 검찰의 판단은 생명력을 잃어버린다. 윤 전 총장이 '정치검사'라는 것을 스스로가 자인한 꼴"이라고 했다. 이어 "윤 전 총안은 얼마 전 원전사건 수사에 대해 '정책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조국 전 장관은 '나쁜 사람'이라고까지 언급했다"며 "법에 주어진 권한을 본인의 정치적 야망과 사적 보복을 위해 사용했다"고 비판했다.

"5공 시절 정치깡패에서 정치검사로 바뀐 것 아닌지 한탄할 일이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윤석열 전 총장 처가 문제를 집중 추궁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최근 인터뷰에서 장모 일은 장모 일이라고 강조했다"며 "10원 한 장 피해 준 적 없다며 옹호했던 사람이 국가를 약탈해 법정구속된 사람을 '장모 손절'에 나섰다"고 표현했다. 또 "(배우자) 김건희씨 논문 역시 국민적 조롱거리로 전락했음에도 윤 전총장은 '대학이 판단할 문제'라며 오만한 자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곧 배우자도 손절할 기세"라고 짚었다.

그는 "국민을 우습게 보지 않고선 도저히 불가능한 행동"이라며 "자신과 주변에는 봄바람처럼 관대하고 타인에겐 가을서리처럼 혹독한 게 윤석열식 공정의 민낯"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이게 끝이 아니다. 도이치모터스 주가의혹 등 밝혀져야 할 범죄가 산더미이고, 걸어다니는 비리백화점"이라며 "벼락치기 공부하면서 이 사람 만나서 사진 찍고, 저 사람 만나 악수한다고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고 힐난했다.

[관련 기사]
윤석열 첫 언론 인터뷰 "조국 관련 대통령 독대 요청한 적 없다" http://omn.kr/1ue1m
윤석열 "검찰판 하나회? 추미애가 뭘 아는가" http://omn.kr/1ue4y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