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공군 지휘부는 피해자가 아니라 가해자의 입장에 서서, 어떻게든 피해자를 회유하고 사실관계를 묻으려고 노력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들 군 지휘부의 인식이 바뀌지 않는 한 군내 성추행 범죄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공군 지휘부는 피해자가 아니라 가해자의 입장에 서서, 어떻게든 피해자를 회유하고 사실관계를 묻으려고 노력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들 군 지휘부의 인식이 바뀌지 않는 한 군내 성추행 범죄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 김호상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만평 일러스트 작가

이 기자의 최신기사[만평] 연습문제 풀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