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콜롬비아 해군사령부에서 해군에서 제공한 감사 메달을 착용 후 사진 촬영 (우측 황기철 보훈처장, 좌측 호세 아메스끼따 해군지원참모장)
 콜롬비아 해군사령부에서 해군에서 제공한 감사 메달을 착용 후 사진 촬영 (우측 황기철 보훈처장, 좌측 호세 아메스끼따 해군지원참모장)
ⓒ 국가보훈처

관련사진보기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은 24일(현지시간)부터 3일간 콜롬비아 해군사령부를 방문하는 등 '참전국 보답 행보'를 이어간다.

보훈처에 따르면 황 처장의 이번 방문은 6․25전쟁 당시 중남미에서 유일하게 전투부대를 파병하여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싸워준 콜롬비아와의 우호 증진을 위해서이다. 특히 황 처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콜롬비아 참전용사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달하고, 보훈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를 만들 예정이다.

황 처장은 이번 방문의 첫 일정으로 현지시간 24일 한-콜 우호재활센터 및 콜롬비아 해군사령부 방문 등을 진행했다.

황 처장은 한국전 참전용사와 콜롬비아 내전 피해자에게 재활프로그램 서비스 등을 지원하는 '한-콜 우호 재활센터'를 방문해 관련시설을 돌아보고, 디아나 구티에레스 데 피녜레스 (Diana Gutierrez de Piñeres) 센터장에게 한국과 콜롬비아 우호 협력의 상징인 재활센터 운영이 잘 되고 있음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 황 처장은 콜롬비아 해군사령부를 방문하여 호세 호아킨 아메스끼다 가르시아(JOSÉ JOAQUÍN AMEZQUITA GARCÍA) 해군지원참모장을 비롯한 주요 간부들과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황기철 처장은 70년 전 6·25전쟁 당시 프리깃함 3척을 파견해준 콜롬비아 해군에 감사를 전하고, 콜롬비아 참전용사에 감사를 전하는 국제 보훈사업에 협력을 당부한 뒤, 양국 간 혈맹을 바탕으로 방산․군사 교류 등 우호 관계를 한층 더 발전시켜 나가자고 제안한 것으로 보훈처는 전했다.

이에 콜롬비아 해군 측은 대한민국의 국제 보훈사업과 해군지원 사업에 감사를 전하고, 2014년 황 처장이 해군참모총장으로 재임할 당시 대한민국 해군 최초로 초계함급 군함을 콜롬비아에 무상양도하는 등 해군 지원 사업에 힘써주었다며, 감사의 뜻을 담은 메달을 달아주었다.

황 처장은 2014년 당시 '안양함'(콜롬비아 명 '나리뇨함')을 양도하였으며, 작년에는 2차로 '익산함'(콜롬비아 명 '알미란테 토노함')을 양도한 바 있다.

보훈처는 또 "2014년에 무상 양도 당시 인수단장이던 오를란도 알베르또 꾸비요스 차꼰(Orlando Alberto Cubillos Chacon) 해군 소장도 자리를 함께해 양국의 우호 관계를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로 6·25전쟁 파병 70주년을 맞은 콜롬비아는 6·25전쟁에 연인원 5,100명이 참전하여 금성 진격작전, 김화고지 전투 및 동해 보급품수송선단 호위 등의 작전 등에 크게 기여했으나, 안타깝게도 213명이 전사했고, 448명이 부상을 입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