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29일 제주항 북서쪽 약 2.6km 해상에서 한림선적 저인망어선인 32명민호(39톤)가 뒤집혀 구조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제공-제주해양경찰서]
 29일 제주항 북서쪽 약 2.6km 해상에서 한림선적 저인망어선인 32명민호(39톤)가 뒤집혀 구조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제공-제주해양경찰서]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제주 앞바다에서 어선이 뒤집혀 해경이 구조에 나섰지만 악천후로 생존 확인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밤사이 선체마저 파손돼 해경에 전인력 동원 명령을 내렸다.

29일 오후 7시44분쯤 제주항 북서쪽 약 2.6km 해상에서 한림선적 저인망어선인 32명민호(39톤)가 뒤집혔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선박에는 선장 김모(57)씨 등 한국인 4명과 인도네시아 출신 외국인 선원 3명 등 모두 7명이 타고 있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헬기와 경비함정, 구조대 등을 현장에 급파하고 제주도와 소방안전본부, 해군 등 유관기관에 구조 협조를 요청했다.

이날 오후 9시11분쯤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한 헬기가 제주항 북쪽 약 1.3km 해상에서 뒤집힌 어선을 처음 발견했다.

오후 9시14분에는 구조대원이 현장에 도착해 오후 9시21분 선박에 올라탔다. 구조대원이 선체를 두드리며 타격시험을 했고 선내 반응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제주항 북서쪽 약 2.6km 해상에서 한림선적 저인망어선인 32명민호(39톤)가 뒤집혀 구조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제공-제주해양경찰서]
 29일 제주항 북서쪽 약 2.6km 해상에서 한림선적 저인망어선인 32명민호(39톤)가 뒤집혀 구조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제공-제주해양경찰서]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29일 제주항 북서쪽 약 2.6km 해상에서 한림선적 저인망어선인 32명민호(39톤)가 뒤집혀 구조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제공-제주해양경찰서]
 29일 제주항 북서쪽 약 2.6km 해상에서 한림선적 저인망어선인 32명민호(39톤)가 뒤집혀 구조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제공-제주해양경찰서]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해경은 생존자가 선내에 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잠수장비를 착용해 4차례에 걸쳐 선내 진입을 시도했지만 현지 기상 불량과 장애물로 실패했다.

해경은 오후 10시29분 선체 침몰을 방지하기 위해 리프트백을 설치를 시도했지만 밤사이 높은 5m 파도와 20m/s 이상의 강풍으로 선체가 밀려 제주항 방파제와 부딪쳤다.

선체가 파손되자 해경은 제주해양경찰서와 서귀포해양경찰서 소속 직원들에게 비상소집 명령을 내리고 육상과 해상 수색에 나섰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제주 어선 사고와 관련해 신속한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해양수산부 장관과 해양경찰청장은 가용한 모든 함정, 항공기, 구조대 및 주변을 운항중인 어선, 상선, 관공선을 동원해 인명 구조 및 수색에 최선을 다하라"고 주문했다.

국방부 장관을 향해서도 "해군 군함을 동원해 수색을 지원하고, 항공기를 투입해 조명탄을 투하하는 등 야간 구조활동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지원해달라"고 밝혔다.

이어 "선박 내부에 고립된 선원들을 최대한 신속히 구조하고 현지 기상이 좋지 않은 만큼 구조대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대의 소리, 진실의 소리. 제주의 대표 인터넷신문 '제주의소리'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