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결과와 관련해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의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결과와 관련해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의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와 관련해 국민의힘이 법사위 긴급회의를 소집한 가운데, 경선 레이스에 돌입한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군 사이에서도 격렬한 반응이 쏟아졌다. 이들은 추 장관에 대한 비난은 물론 하나같이 문재인 대통령을 언급하며 분노를 표시했다.

경선레이스 들어간 후보군 SNS 기상도 '매우 흐림'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한 직무배제와 징계 청구 카드를 꺼낸 것은 24일 오후 6시쯤. 추 장관은 크게 여섯 가지 이유를 들며 헌정사상 초유의 결정을 내렸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이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만남과 불법사찰, 감찰 비협조 등으로 "검찰총장이 검찰총장으로서의 직무를 수행하는 것이 더이상 용납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오후 7시 22분, 1시간이 지난 시점 바로 추 장관을 비판하는 글이 페이스북에 올라왔다. 가장 먼저 스타트를 끊은 주자는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한 박민식 전 의원.

박 전 의원은 추 장관의 직무배제 결정을 '검찰 장악을 위한 집권세력의 계엄령 선포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는 "놀랍지도 않다. 짜인 사전각본대로 움직인 군사작전 같았다"고 평가한 뒤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했다. 박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이 짐짓 모른 체하며 해임권을 행사하고, 아마 추 장관까지 함께 해임하는 영악한 선택을 할지도 모른다"고 싸잡아 비난했다.

이어선 현역인 서병수 의원이 "이제야 그림이 맞춰진다", "참을 수 없이 화가 난다"며 글을 올렸다. 서 의원은 내년 보궐선거 출마자로 거론하는 국민의힘 인사 중 한 명이다.

서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문 대통령과 586 운동권 집단이 자기들 손에는 피 한 방울 묻히지 않는 그 파렴치함에 화가 난다"면서 "따지고 보면 노무현 전 대통령을 탄핵하는 데 앞장섰던 추미애씨를 허수아비로 내세워 광인(狂人)의 탈을 씌우고, 윤석렬씨와 칼춤을 추게 내모는 이들의 조폭질이 나를 화나게 한다"고 밝혔다.

다음으론 출마를 공식화 한 이진복 전 의원이 순서를 이어받았다. 이 전 의원은 "서슬퍼런 군사독재 시절에도 감히 상상할 수 없는 일이 2020년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반발했다.

그는 "이유는 단 하나, 살아있는 권력에 수사의 칼끝을 들이댔다는 것에 대한 '보복'이다. 이는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전 의원 또한 문 대통령을 소환했다. 그는 "임명권을 가지고 있는 대통령이 왜 나서지 않고 침묵하면서 나라를 이렇게 혼돈의 소용돌이에 몰아넣고 있느냐"고 비판했다.
 
 왼쪽부터 박형준 전 미래통합당 선대위원장, 서병수 국회의원, 이언주 전 국회의원.
 왼쪽부터 박형준 전 미래통합당 선대위원장, 서병수 국회의원, 이언주 전 국회의원.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출마를 준비 중인 박형준 전 의원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대담에서 이 문제를 거론했다. 박 전 의원은 25일 벡스코에서 진 전 교수와 '진영을 넘어 미래로'라는 시사대담을 가졌다. 진 전 교수가 먼저 "추미애, 윤석열 갈등이 본질이 아니라 87년 이후 어렵게 어렵게 쌓아왔던 자유민주주의 기본 자체를 무너뜨리고 있다"고 지적하자 박 전 의원은 "이 정부가 반정치를 하고 있다. 법적 근거가 없다"고 말을 받았다.

박 전 의원은 "정치적 중립 무시하고 인사권을 남용하면서 검찰권을 장악하고 있다. 이것은 검찰개혁이라고 할 수 없다"면서 "왜 이 사람들이 무리를 하는가? 검찰이 정권 핵심을 수사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걸 막으려고 하는 게 아니면 뭐하러 무리를 하는가?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반면 출마를 준비 중인 이언주, 유재중, 유기준 전 의원 등은 SNS에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진 않았다.

대신 이언주 전 의원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추 장관의 발표 내용을 요목조목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의 거취까지 언급한 그는 "파면이 되든, 박탈되든 뛰쳐나왔다고 했을 때 (윤 총장이) 과연 야권 대선 주자가 될 수 있겠느냐 (중략) 과거 적폐 수사를 지휘했기에 야권에서는 윤 총장 받아들이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의문을 표시하기도 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