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파업 선언 기자회견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파업 선언 기자회견
ⓒ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관련사진보기

 

초등 보육전담사(아래 보육전담사)들이 다음 달 8일과 9일 이틀간 2차 총파업을 벌이기로 했다. 

하지만 파업 전인 다음달 1일 '초등돌봄 운영개선 협의회(아래 협의회) 2차 회의'를 열기로 교육 당국 등과 협의를 한 만큼, 2차 회의 결과에 따라 파업을 하지 않을 가능성 또한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보육전담사들 소속 단체인 전국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아래 연대회의)는 25일 오전 서울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돌봄 총파업'을 선언했다. 24일 오후 진행한 협의회 1차 회의에서 교육당국이 해결방안을 내놓지 않았다는 이유다.

관련해 연대회의는 "협의회에서 교육당국이 문제해결 제안이나 방향을 들고 나왔어야 했는데, 관련 단체의 입장만 들었다"며 "12월 8일과 9일 파업을 선포한다"라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이어 "특히 문제해결 당사자인 시도교육청은 돌봄업무 지자체 이관까지 거론해 문제 해결을 더 어렵게 만들었다"라고 비판하며 "해법 제시를 촉구하기 위해 파업을 진행하고, 교육 당국 태도에 따라 파업 기간이 늘어날 수도 있다"라고 경고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파업 선언 기자회견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파업 선언 기자회견
ⓒ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파업 선언 기자회견

관련사진보기

 
돌봄전담사들 요구는 돌봄 업무 지자체 이관 철회와 8시간 전일 근무다. 돌봄 업무가 지자체로 이관되면 직접 고용이 아닌 위탁 고용이 될 게 자명해, 사실상 민영화가 될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또한 기존 시간제 근무로 인해 보육의 질이 떨어진다며 '8시간 전일제'를 요구하고 있다.

돌봄전담사들은 전일 근무 등을 요구하며 지난 6일 1차 파업을 벌였다. 1차 파업에서 전국 돌봄 전담사 1만1천859명 가운데 41.3%인 4천902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1차 파업 이후 교육부는 노동조합과 교원단체, 학부모단체, 시도교육감이 추천한 인사 등이 참여한 '초등 돌봄 운영개선 협의회(아래 협의회)'를 구성했지만, 구성원 간 견해 차로 인해 24일에야 첫 회의가 열렸다.

연대회의는 "교육당국은 파업에 임박해서야 겨우 대화를 고민하는 악습을 보여 불신을 키웠다"라고 비판하며 "늦었더라도 실효성 있는 협의를 촉구하기 위해 2차 파업을 선언한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