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국회사무처, 국회도서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영춘 사무총장이 답변하고 있다.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국회사무처, 국회도서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영춘 사무총장이 답변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이 라임 자산운용 사모펀드 사기사건의 주범으로 알려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모르는 사람"이라고 일축했다.

앞서 서울남부지검은 김 전 회장에게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으로 김 사무총장에게 소환을 통보한 바 있다. 이에 김 사무총장은 본인 페이스북에 검찰 출석 날짜를 조율 중임을 알리면서 "(저는)라임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알린 상태다.

김 사무총장은 30일 오후 국회사무처 등을 대상으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보도에 따르면, 김봉현 전 회장이 김 사무총장에게 정치자금을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돼 있다"는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경남 진주시갑)의 질문에 "저는 김봉현이란 사람도 모른다"고 답했다.

"김 전 회장에게 돈을 받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전혀 없다"고 답했다. 박 의원이 "김 전 회장이 (김 사무총장을) 허위사실로 음해한 것이냐"고 다시 묻자, 김 사무총장은 "저는 검찰에서 어떤 사실을 가지고 (저를) 조사하자는 건지 모르겠다"면서 김 전 회장의 주장을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야권 정치인·검사 로비 의혹을 폭로한) 김봉현씨를 공익제보자로 추켜세워야 한다고 했다. 그런데 김 사무총장 입장에선 김봉현은 '허위사실 음해자' 아니냐"고 물었다. 김 사무총장의 답변을 토대로 추 장관의 주장을 반박하려는 의도였다.

그러나 김 사무총장은 "김봉현씨가 (정관계 로비 의혹 관련) 2차례 진술한 것에 많은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안다. 저와 관련된 얘기는 아닌 것 같고, 제가 더 이상 평가할 입장이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거듭 같은 질문이 던져졌을 때도 "(김 전 회장이) 많은 사실에 대해 말하고 있으니 그 중엔 맞는 얘기도 있고 틀린 얘기도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