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1일 남북 철도 연결과 북한 개별관광을 두고 "상황이 녹록하지 않지만 반드시 가야할 길"이라며 적극적 추진 의지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통일연구원(KINU) 주최 국제 심포지엄 '신 한반도 체제와 평화 경제' 영상 축사를 통해 "장대한 여정도 작은 발걸음의 연속으로 이뤄지듯 남북이 할 수 있는 일 부터 하나하나 디딤돌을 놓듯 해나간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우선 코로나19와 같은 범지구적 위기에 맞서 방역 보건 분야에서의 협력 등 생명공동체 건설을 위한 실질적 남북협력을 위해 노력 하겠다"면서 "나아가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등에서 남북정상이 합의한 철도, 도로연결과 현대화, 북한 개별관광 등의 이행을 추진하고 남북 신뢰를 통해 북미 비핵화 협상을 추동하는 것들이 우리가 당면한 과제들"이라고 짚었다.

이 장관은 특히 "평화경제를 통해 한반도가 대륙과 해양, 남방과 북방을 연결하는 플랫폼으로 거듭난다면 국가와 국가 간 연계성이 심화하고 역내 평화와 번영이 공고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이날 심포지엄 기조연설을 맡은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민간 중심의 협력사업을 통해 남북 관계를 풀어갈 것을 제안했다.

정 수석부의장은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노동당 창건 75주년 연설을 언급하며 "(김 위원장이)남북 당국 교류협력보다는 민간 차원의 교류협력에 기대를 걸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 수석부의장은 민간 차원의 교류협력을 위해서는 "정부가 사업승인을 하고 협력기금를 지원해야 하지만 민간이 우선적으로 '기능주의적 접근'을 새로 시작하고, 유엔 대북 제재를 감안해 인도주의적 협력사업을 앞세워 남북이 손잡을 수 있는 단초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정 수석부의장은 남북교류를 위해서 미국을 설득하고 일본, 중국 등 주변국의 협조를 끌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이 앞으로 북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는데 남북 간 교류협력을 하는 것은 원칙에 맞지 않는다고 견제가 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미국이 반대 한다면 삼고초려해서 미국을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의장은 중국에 대해서는 "한미동맹과 한중관계를 조화롭게 하면 남북 간 평화경제를 밀어줄 수 있는 여지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의 역할에 대해선 "(일본 정부가) 북일 관계에 있어 납북자 문제를 먼저 해결하겠다고 하는 건 마치 '뜨거운 얼음'을 만들겠다고 하는 것처럼 불가능한 일"이라면서 "우리가 (일본을) 설득하고 이해시킬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