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10월 19일 밀양나노융합국가산단에서 열린 삼양식품 신공장 착공식.
 10월 19일 밀양나노융합국가산단에서 열린 삼양식품 신공장 착공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삼양식품(주)이 익산, 원주에 이어 30년만에 경남 밀양에 제3공장을 건설한다. 삼양식품은 19일 오전 밀양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 안에서 착공식을 가졌다.

이날 착공식에는 삼양식품 김정수 총괄사장과 정태운․진종기 대표,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하용 경남도의회 의장, 박일호 밀양시장,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김정환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경남도는 "이번 삼양식품의 밀양나노산단 입주 성과는 경남도가 기업 유치를 위해 한 자리 행정지원체계를 구축해 투자계획에서부터 준공까지 기업 수요에 부응하는 맞춤형 투자 지원을 제공하는 등 적극행정을 펼친 결과"라고 했다.

지난해 12월 경남도는 밀양시,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함께 '경상남도 투자기업 감사의 날'에서 삼양식품과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삼양식품의 투자이행 의지에 경남도와 도의회의 관련 조례 개정, 밀양시와 유관기관들의 적극적인 협력이 더해져 투자가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었고, 이날 착공식을 갖기에 이르렀다.

삼양식품은 착공식을 시작으로 총 2074억 원을 투자해 2022년 1월 준공, 4월 상업 생산을 목표로 연면적 6만 9801㎡(2만 1115평)에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의 공장을 신축할 계획이다.

밀양 신공장에는 면․스프 자동화 생산라인, 수출 전용생산라인 등이 구축돼 완공 시 연간 최대 6억 개의 라면을 생산하게 된다.

경남도는 "삼양식품의 이번 투자로 150여 명의 신규고용이 창출됨으로써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착공식에 참석한 김경수 도지사는 "삼양식품이 밀양나노국가산단에 입주하는 것이 모두에게 기회가 될 것"이라며 신공장 착공 의미를 부여했다.

김 지사는 "경남과 밀양 지역주민들에게는 새로운 일자리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또한 최근 나노기술이 식품분야까지 확장되고 있고, 인근 경남과 부산, 울산의 식품 관련 지식기반과 원료 재배, 부산신항을 포함한 동북아물류중심도 수출기업 삼양에 새로운 계기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10월 19일 밀양나노융합국가산단에서 열린 삼양식품 신공장 착공식.
 10월 19일 밀양나노융합국가산단에서 열린 삼양식품 신공장 착공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10월 19일 밀양나노융합국가산단에서 열린 삼양식품 신공장 착공식.
 10월 19일 밀양나노융합국가산단에서 열린 삼양식품 신공장 착공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10월 19일 밀양나노융합국가산단에서 열린 삼양식품 신공장 착공식.
 10월 19일 밀양나노융합국가산단에서 열린 삼양식품 신공장 착공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태그:#삼양식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