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산연 청산철회 노동자생존권보장 경남대책위’는 10월 15일 늦은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창원시청 앞까지 거리행진했다.
 "한국산연 청산철회 노동자생존권보장 경남대책위’는 10월 15일 늦은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창원시청 앞까지 거리행진했다.
ⓒ 금속노조

관련사진보기

  
 '한국산연 청산철회 노동자생존권보장 경남대책위’는 10월 15일 늦은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창원시청 앞까지 거리행진했다.
 "한국산연 청산철회 노동자생존권보장 경남대책위’는 10월 15일 늦은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창원시청 앞까지 거리행진했다.
ⓒ 금속노조

관련사진보기

 
'청산 철회 투쟁'을 계속 하고 있는 마산자유무역지역 '한국산연' 노동자들이 경남도와 창원시 등 지자체가 적극 나서 '외국 자본 철수'를 막아야 한다고 했다.

'한국산연 청산철회 노동자생존권보장 경남대책위'는 "먹튀 산켄전기, 노동탄압 위장폐업 철회 투쟁"을 계속한다며 16일 이같이 밝혔다.

일본 산켄전기가 설립한 한국산연은 청산을 결정했다. 이에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한국산연지회는 공장 앞에서 천막투쟁을 벌이고 있으며, 오는 20일은 '투쟁 100일째' 되는 날이다.

경남대책위는 15일 늦은 호후, 경남도청 앞에서 창원고용노동지청을 거쳐 창원시청 앞까지 거리행진했다.

경남대책위는 "한국산연의 청산은 산켄전기의 '일본기업의 먹튀, 노동탄압, 위장 폐업'으로 규정하고 철회를 요구한다"며 "지방정부가 한국산연의 특별조사를 요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한국산연 청산을 막기 위해 노-사-민-정의 '특별조사위 구성'을 요구한다"고 했다.

노동자들은 산켄전기를 대상으로 한 투쟁을 계속하고 있다. 노동자들은 오는 20일 '투쟁 100일째'되는 날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폐업 철회 투쟁"을 벌이고 요구서를 전달하기로 했다.

오해진 금속노조 한국산연지회장은 "우리가 지금 하는 투쟁은 가망 없는 싸움이 아니다. 위로금을 던진 것을 보고도 남아있는 조합원이 이를 증명한다. 투쟁 수위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했다.

하원호 경남대책위 공동대표는 "외국자본은 우리나라에서 온갖 혜택을 받고 철수하려 한다. 그냥 있을 수 없다"며 "한국산연 사태는 경남 전체 문제로 인식하고, 경남도와 창원시는 있는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국산연 청산철회 노동자생존권보장 경남대책위’는 10월 15일 늦은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창원시청 앞까지 거리행진했다.
 "한국산연 청산철회 노동자생존권보장 경남대책위’는 10월 15일 늦은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창원시청 앞까지 거리행진했다.
ⓒ 금속노조

관련사진보기

  
 '한국산연 청산철회 노동자생존권보장 경남대책위’는 10월 15일 늦은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창원시청 앞까지 거리행진했다.
 "한국산연 청산철회 노동자생존권보장 경남대책위’는 10월 15일 늦은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창원시청 앞까지 거리행진했다.
ⓒ 금속노조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