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트럼프 대통령 부부 대선 한달 앞 코로나19 감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가 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사진은 지난 달 11일 백악관으로 돌아가는 트럼프 대통령 부부.
▲ 트럼프 대통령 부부 대선 한달 앞 코로나19 감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가 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사진은 지난 달 11일 백악관으로 돌아가는 트럼프 대통령 부부.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을 무시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결국 2일(현지시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최측근인 호프 힉스 보좌관이 전날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자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위험성을 저평가하며 방역지침을 제대로 지키지 않아 여러 차례 구설에 올랐다.

특히 마스크 착용을 거부한 대표적인 인물이다. 미국 보건당국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사실상 무시했다. 공식 석상에 마스크 없이 나타나는 것은 물론 선거 유세장에 운집한 지지자에게도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지 않았다. 힉스 보좌관도 마스크를 잘 쓰지 않는 백악관 참모 가운데 하나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열린 대선후보 첫 TV토론에서도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닌다며 조롱했다.

그는 TV토론에서 "나는 (바이든처럼) 마스크를 쓰지 않는다. 그는 볼 때마다 마스크를 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200피트(약 61m) 떨어진 곳에서 말을 하고 있을 수도 있는데 내가 본 것 중 가장 큰 마스크와 함께 나타난다"고 했다.

이에 대해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의 마스크 착용을 다시 조롱했다"며 "(미국에서) 20만명 이상이 사망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마스크 착용에 의문을 던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감기의 일종'이라거나 "미국에서는 매해 감기로 몇만 명이 죽는다"와 같이 전염병의 위험을 깎아 내리는 발언을 해 비판의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최근에는 방역지침을 무시하고 대규모 실내 유세를 강행했다가 비판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네바다주 헨더슨시의 중장비 제조업체 소유 창고에서 50명 이상 모임을 금지한 방역지침을 어기고 수천 명이 참석한 실내 유세를 강행했다.

유세에 참석한 지지자 대다수가 마스크를 쓰지 않았고 사람 간 거리 두기도 지키지 않아 거센 비난을 받았다.

앞서 지난 8월 공화당 대선후보 수락 연설 행사도 방역지침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았다. 행사 참석자 대부분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서로 몸이 닿을 정도로 좁은 공간에서 대화를 나누거나 서로 몸이 부딪힐 정도의 좁은 통로를 통해 오가는 모습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곳에는 없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