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주시민행동은 9월 28일 진주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진주시민행동은 9월 28일 진주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진주시민행동

관련사진보기

 
진주시청 전직 간부 공무원 자녀의 청원경찰‧공무직 채용에 대해 시민들이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1인시위와 서명운동을 벌이고 검찰 고발까지 검토하기로 했다.

진주시의회는 지난 21일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진주시 채용비리 의혹 조사특위 안건'을 부결했다. 이후 민주당 의원들은 진보당‧무소속 의원들과 함께 오는 10월 열리는 임시회에서 '특위 구성안'를 통과시키겠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시민단체가 나섰다. 진주시민행동은 28일 진주시청‧의회 앞에 기자회견을 열어 "조사 특위를 부결한 진주시의회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했다.

서도성 진주시민행동 상임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진주시 채용문제는 어제 오늘의 문제가 아니다. 게다가 최근 두 건이나 채용비리의혹이 제기됐는데도 진주시는 문제가 없다면서 개선책을 내놓았다. 문제가 없다면서 개선책은 왜 내어놓는가? 이번에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청년들의 취업문제는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청년들뿐만 아니라 코로나 사태가 벌어지면서 일자리 문제는 너무나 절박한 일이 되었다"며 "진주시와 진주시의회를 의혹을 밝혀내기 위한 행동을 당장 시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진주시민행동은 "진주시 채용비리의혹 조사 특위 부결한 진주시의회를 강력히 규탄한다. 전수조사 실시하고 채용비리의혹 반드시 규명하라"고 했다.

일부 시의원들이 행정안전부 감사를 이유로 특위 구성에 반대한 것과 관련해, 진주시민행동은 "행안부 감사를 핑계댈 일도 아니다. 행안부 담당자가 행정사무조사권은 지방의회 고유의 권한이기 때문에 행안부 감사와 관련이 없다고 답변했기 때문이다"고 했다.

이어 "행안부가 현재 감사하고 있는 내용은 언론에서 논란이 된 진주성 매표소 공무직과 청원경찰 채용부분에 한정되어 있다고 하니, 그것도 문제된다면 그 건을 빼고 조사하면 될 일이다. 채용비리를 뿌리뽑겠다는 의지가 있느냐 없느냐의 문제이다"고 덧붙였다.

진주시에 대해, 이들은 "이번 채용 자료는 공개할 수 없지만 채용 과정에는 문제없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개선책을 내놓겠다는 입장이 전부다. 문제가 없다면서 개선책은 왜 내어놓는가? 시민들은 당장 개선책을 바라는 것이 아니다"고 했다.

이들은 "개선책이랍시고 내어놓고 덮을 생각이라면 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다. 지금 필요한 것은 현 사태와 의혹이 제기되는 공무직 채용에 대한 전수조사를 해서 문제점들을 밝히고 그에 따른 제도 개선을 하는 것이다"고 했다.

이어 "진주시 계약직 자리는 친인척이거나 줄을 선 지인 아니면 못들어간다는 얘기가 오래전부터 진주시민들 사이에 회자되어오고 있다. 너도 나도 주변에 한두건씩 알고 있다고들 한다. 최근 몇 년간의 전수조사가 있어야 이 비리를 뿌리뽑을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진주시민행동은 "청년들의 취업문제는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청년들뿐만 아니라 코로나 사태가 벌어지면서 일자리 문제는 너무나 절박한 일이 되었다. 이번 채용비리의혹은 이렇게 취업이 어려운 시기에 공정해야 할 공공기관인 진주시에서 일어났다는 게 더 큰 문제다"고 했다.

진주시‧의회에 대해, 이들은 "이 문제를 방관할 일이 아니며, 의혹을 밝혀내기 위한 행동을 당장 시작해야 할 것이다. 앞으로 진주시민행동은 채용비리의혹이 제대로 규명될 때까지 거리 시위, 대시민 서명전 등을 해나갈 것"이라며 "10월에도 특위가 무산된다면 검찰 고발 등 더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했다.

해당 청원경찰과 공무직은 사직했으며, 행정안전부(경상남도)는 감사를 벌이고 있다.
 
 진주시민행동은 9월 28일 진주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진주시민행동은 9월 28일 진주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진주시민행동

관련사진보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